산책길에서 만난 꽃동네

충렬사 뒤로 망월산 한바퀴 돌아서 산책하며 폰카로 담은 사진이다.

평소에 몰랐지만 오늘은 온통 꽃동네 속에 산다는걸 느낀다.

우리동네 뿐만 아니라 삼천리 강산이 온통 꽃밭인 계절이지만 오늘 한바퀴 돌면서 우리나라의 봄은 정말 아름답다고 새삼 느낀다.


누가 사월을 잔인한 계절이라고 한 말이 떠오른다.
정말 잔인할 정도로 산천이 꽃밭으로 변해있다.

무심코 걷던 길이 온통 꽃길이다.


꽃 먼저 잎나중에 하는 나무들이 이제 한물 가기 시작하고 잎과 꽃이 동시에 피는 나무들이 줄지어 꽃을 피우기 시작한다.

사월이 가면 곧 잎먼저 꽃나중에 피는 나무들이 꽃을 피우면서 가을까지 죽 꽃들이 때맞춰서 피어 날 것이다.

내려오면서 들린 충렬사에는 좀늦게핀 복사꽃과 잎과 꽃이 동시에 피는 아그배나무와 모과나무꽃이 한창이다.



우리동네 꽃길PANTECH | IM-A860K | 1.1mm | ISO-0우리동네 꽃길


모과나무 꽃PANTECH | IM-A860K | 1.1mm | ISO-0모과나무 꽃


복사꽃PANTECH | IM-A860K | 1.1mm | ISO-0복사꽃


아그배나무꽃PANTECH | IM-A860K | 1.1mm | ISO-0아그배나무꽃


아그배나무꽃PANTECH | IM-A860K | 1.1mm | ISO-0아그배나무꽃


.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