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남지읍 개비리길 걷기 후기

길걷기를 취미의 하나로 가진 나는 개비리길의 이름 때문에 가봐야 겠다고 맘먹은지 오래되었는데 어제 시간이 나서 한여름 입구인 더운계절에 걷고와서 오늘 후기를 남깁니다.


개비리길SONY | ILCA-77M2 | 1/200sec | F/7.1 | 22.0mm | ISO-100개비리길



길걷기는 그 자체로서 심신이 힐링되어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이 되지만 대부분의 유명 길코스는 걸어가며 보는 풍광이 아름다워 덤으로 관광도 즐기게 되어서 좋습니다.


이곳 역시 대부분의 길이 그늘로 되어 있어 여름 산책코스로서 적당하며 모르긴 해도 가을엔 더 좋을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하며 그리 높지도 않고 험하지도 않은 솔밭 산길이 오르락 내리락하는 코스가 포함되어 있고 적당한 스토리를 엮을수 있는 장소도있어서 전형적인 길코스로 인정 할 만한 곳 이라고 생각합니다.


워낙 좋은 길코스를 많이 보유한 부산 사람으로서 보는 길코스의 등급으로 본다면 "이기대 해안길"이나 "송도 해안길" 또는 "절영도 해안길"에 비교 할 정도는 아니라는 느낌이지만, 

대도시에서 볼 수 없는 전형적인 시골길 코스로서 낙동강을 끼고 걷는 기분은 바다만 보고 다니던 느낌과는 좀 다른 기분이고 특히 공기질이 좋아서 반나절 가벼운 길걷기 코스로서 그리 힘들지 않고 즐길수 있는 좋은 곳이라는 생각입니다.


개비리길 자전거 라이딩SONY | ILCA-77M2 | 1/125sec | F/5.6 | 90.0mm | ISO-100개비리길 자전거 라이딩


자전거 라이딩 코스도 잘 정비 되어 있어 가족 단위로 자전거 타는 분들도 더러 있었습니다.무었보다 길코스 양쪽 출발점에 너른 주차장이 있어서 접근성이 좋습니다.


나는 부산에서 오는 길목으로 편리한 창나루주차장에 주차 했지만 북부에서 오신다면 반대편 영아지 주차장을 이용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뚝아래 주차장 너른 장소 놔두고 많은 차량들이 뚝길위에 주차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나무랄 맘은 없습니다.


나는 차 문을 조금 내리고 주차장에 주차한 사람이지만 마치고 차 문을 여는순간 땡볕에 구워진 차안 공기때문에  타 죽을번한 차량 내부온도를 생각하면 바람불어 쉬원한 뚝길위 도로에 주차할걸 하는 후회를 했으니까요..


그래도 주차는 주차장에 하는것이 옳은 일 입니다.


개비리길 주차장SONY | ILCA-77M2 | 1/200sec | F/6.3 | 18.0mm | ISO-100개비리길 주차장




지역적으로 오시는 교통상황의 도로 여건상 편리에 따라라 영아지 주차장이나 창나루 주차장 양쪽 어느 곳에든 주차하고 원점 회귀로 즐길수 있는 길코스 입니다.

본인은 남부지역에서 북상했음으로 창나루 주차장을 이용한 것입니다.


시간이 남는다면 낙동강 너른 쉼터가 잘 조성되 있어서 강바람 맞으며 휴식을 즐길 수 도 있습니다.


주차장 옆에는 이상하게 생긴 큰 건축물이 있는데 아마도 놀이 시설로 보입니다.
길걷기가 목적임으로 그곳에는 접근을 하지 못했고 다른사람들도 이용하는것이 보이질 않아서 호기심도 없었습니다.
 

개비리길 창나루 주차장SONY | ILCA-77M2 | 1/250sec | F/8.0 | 18.0mm | ISO-100개비리길 창나루 주차장


가장 아쉬운점은 주차장입구 작은 건물 벽면에 자전거 타는 근사한 그림이 붙어있는 남녀공용 화장실이 하나 있긴한데 자전거 거치대 한개와 남자용 입석소변기 하나와 남여공용 좌변기 하나가 나란히 설치되 있는데 칸막이를 하나 하고 남녀가 따로 들어 갔으면 좋을걸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부부이긴 해도 동시에 둘이서 연출 하기에는 그림이 별로인 것 같아서 포기 했습니다.


좌변기를 이용 하려고 집사람이 좌변기 뚜껑을 열고 나는 입구를 지키는데 좌변기 뚜껑 아래에 새까만 왕파리떼가 바글바글 하다면서 앉을수가 없다며 뚜껑을 닫고 화장실 뒤 뚝밑에서 해결은 했습니다. 


개비리길 창나루주차장 공용화장실SONY | ILCA-77M2 | 1/200sec | F/6.3 | 24.0mm | ISO-100개비리길 창나루주차장 공용화장실



개비리길 중간중간 숲속이나 나무밑에서 해결하면 될 일이지만 습관이 안되서 괜한 걱정을 하는 것 일수도 있습니다만,
기왕 출발점에 만든 화장실 이라면 남녀 구분해서 여러개의 정자 못지않은 중요한 시설로서 인간의 기본적인 생리현상에 대한 배려로서 조금 넉넉하게 만들었으면 하는 생각이며 별것아닐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불편을 겪은것을 말한것 뿐입니다.

작은 아쉬움을 말한 것이며 전체적으로 한번쯤은 돌아 볼 만한 좋은 길걷기 코스이며 아름다운 낙동강 강안의 자연을 즐길 준비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좋은 여행이 될수 있는 장소 라고 생각합니다.


개비리길 SONY | ILCA-77M2 | 1/60sec | F/3.5 | 18.0mm | ISO-100개비리길


왜 개비리길 인지는 가 보면 잘 설명되 있기 때문에 생략 하지만 실제이름과는 전혀 엉뚱하게도  개가 비리낀 길이라는 둥 개가 비지먹고 다니는 길이라는둥 히안한 이름추측 때문에 더 재미있는 이 길을 한번 걸어 보시면 좋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추천하는 의미로 이 글을 쓰면서 몇장의 사진도 함께 올립니다.


혹시 대밭길 지나서 점심먹고 비지 물고 돌아오는 비리낀 개를 벼랑길에서 만날지도 모르는 것 아니겠습니까? ^^ 농담.

 

개비리길 쉼터SONY | ILCA-77M2 | 1/160sec | F/6.3 | 18.0mm | ISO-100개비리길 쉼터

개비리길 풍경SONY | ILCA-77M2 | 1/200sec | F/7.1 | 100.0mm | ISO-100개비리길 풍경

개비리길 풍경SONY | ILCA-77M2 | 1/200sec | F/7.1 | 40.0mm | ISO-100개비리길 풍경

개망초 핀 낙동강 개비리길 풍경SONY | ILCA-77M2 | 1/250sec | F/8.0 | 100.0mm | ISO-100개망초 핀 낙동강 개비리길 풍경

개비리길 전망대SONY | ILCA-77M2 | 1/125sec | F/5.6 | 18.0mm | ISO-100개비리길 전망대




    

이곳이 한때 조국이 풍전등화같은 위기에 놓였을때 이 지역을 설명한 안내판에 있는 사진으로 한국전쟁때 부산을 지킨 낙동강전선이었을때 피탈된 남지철교의 모습입니다.

남지철교SONY | ILCA-77M2 | 1/125sec | F/5.6 | 28.0mm | ISO-100남지철교

본 사진은 개비리길 코스에 있는 안내판에 새겨진 사진을 찍은것이며  본 사진을 카피 배포하지 말기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