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오는소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7.31 아니 벌써 가을 기운이 느껴집니다..
  2. 2015.07.22 벌써 가을이 오는지 개미취(쑥부쟁이)가 피네.. (1)


여름이 한창인데 가을기운이라니 ?.
연일 무더위가 기승을 부려서 낙동강 둔치 삼락공원으로 피서를 갔네요.
오후늦게 강가를 산책하며 아름따운 풍경을 보고 몇장 찍었습니다.


사진을 보면서 왼지 좀 서늘한 기분이 드는것은 허공에 날아다니는 고추잠자리 때문입니다.
사진마다 몇마리의 고추잠자리가 잡혔군요.

빨간 고추잠자리는 가을이 온다는 시그널이지 않습니까?


시간은 정말로 물새등에 물이 스치는것과 갔다는 말이 새삼 다가옵니다.
아무리 힘들고 어려울지라도 순간에 지나가게 되는것입니다.

시간은 공평합니다.

아무리 행복한 시간도 아무리 어려운시간도 때가되면 지나가고 맙니다.


살다보면 때때로 닥치는 기쁨과 고난을 만나지만 너무 자랑 할 필요도 너무 억울해 할 필요도 없다고 하지 않습니까..
그져 시간이 모든것을 가지고 떠나버리기때문이랍니다.

고추잠자리 날아다니는 낙동강변 삼락둔치에서 가을이 오는 시그널을 봅니다.

 

여름이 한창이고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계절은 한편으로 가을준비를 하는것이며 고추잠자리가 미물일지라도 이미 다 알고 있어 때를 놓지지 않고 나타난것입니다.

 

가을기운가을기운

고추잠자리고추잠자리

고추잠자리고추잠자리

삼락공원삼락공원





삼락공원 피서지삼락공원 피서지


#삼락공원 #피서지 #고추잠자리 #가을기운 #가을이오는소리 #가을이오는느낌 #삼락둔치  #낙동강변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길걷기 하다 보는 들꽃들이 바뀌기 시작한다. 


한 여름동안 다니던 길걷기 코스에서 보는 들꽃들이 조금씩 바뀐다.

그 무성하던 개망초꽃들이 하얀빛갈들이 조금씩 지저분 해 지더니 그 사이로 구절초들이 하나둘 피어 오르기 시작한다.


멀리서 노란 해바라기꽃들도 하나둘 피어나고 큰 연잎을 자랑하는 백련들도 연지에 큰 몽오리들이 여기저기 보인다.


들판에는 고추잠자리도 이따금보이고,이름없는 잡초들은 이미 열매를 맺고 말라진것들이 제법된다.

계절이 바톤을 주고 떠나고 바톤을 받아든 새 계절이 다가오는 징조는 여기저기에서 보인다.제일먼저 다가오는 쑥부쟁이-개미취가 개망초사이로 섞여서 피어난다.

갯나팔꽃이 싱거럽게핀 들판에 쑥부쟁이꽃을 마나면서 몇장 담아왔다.



갯나팔꽃과 쑥부쟁이갯나팔꽃과 쑥부쟁이


해바라기해바라기


가을들꽃가을들꽃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7.22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