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6.10 마니산 등산후기
  2. 2014.10.23 전등사(傳燈寺)의 가을


강화도 마니산은 명산이고 그 유래도 뜻깊은 곳이라서 나이가 한살이라도 더 먹기전에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부산엔선 먼 거리지만 당일치기로 다녀왔습니다.


승차시간만 11시간이니까 차 타는 시간만해도 몸이 지치고 나가 떨어집니다.
마니산은 해발 472.1m로 그리 높은산은 아닙니다.


그래도 만만한 산은 절대로 아닙니다.

산 높이 그 자체가 해발 높이 그대로이기때문에 해발1000m이상의 산을 기본 고도 4~5백메터에서 출발하는것과 같기때문입니다.

산행은 아래지도의 화도면 매표소를 출발지로하고 함허동 주차장을 날머리로 하는 코스로서 1코스로 등산했습니다.

사실 총거리는 얼마안되기때문에 어느코스를 택하거나 상관 없지만 2코스를 택하는것이 더 빠를 수도있습니다.

계단길 코스는 체력을 많이 소비해서 지칠 수도있기때문에 조심해야하는 코스였습니다.

멋모르고 계단길코스를 택했는데 다녀본 계단길 산행코스중에서 개인적인긴 하지만 난이도 상급으로 봅니다.  

다만 겨울이나 가을에는 이 계단길이 별거 아닐 수도있겠습니다.

여름산행으로는 계단길 등산로를 비추합니다.
필자도 땀흘리며 물 한병 다 마셨으니까 땀 한병은 배출했다고보며 노폐물도 많이 배출되었겠지만 체력이 심각하게 소실되었습니다.


정상까지 거리는 2.2km이니까 크게 걱정 할 거리는 아니지만 약 1km는 계속 경사로이기때문에 만만한 산이 아닙니다.


또 정상에서 바로 원점회귀하지 않는다면 정상 고도와 비슷한 산을 한개 더 오른후 작은 산을 오르락 내리락 두번정도는 해야하기때문에 정상에서 다시 체력안배를 해야할것입니다.


무리하지 않고 보통 사람이라면 3시간 30분이면 가능할것이며 좀 여유를 부리면 4시간30분정도라면 무난한 총거리 5~6km의 등산 코스였습니다.


다만 필자는 더위에 약하고 땀을 많이 흘리는 체질이라서 비오기전의 25도를 기록하는 습한 기후때문에 고생은 좀 한 편입니다. 

시야는 아주 나쁘고 황사도 심하고 구름은 낮게깔리는 산행 일기로서는 나쁜 날이었습니다.

오늘 쉬면서 포스팅하지만 부산에서는 자동차를 탑승하고 의자에 앉아있는시간이 왕복 11시간 걸렸으니까 산행 그자체보다는 차타고 가는 긴 시간이 가장 힘들었습니다.



   

마니산 등산기IM-A860K | 1.1mm | ISO-0마니산 등산기

마니산 등산로IM-A860K | 1.1mm | ISO-0마니산 등산로

마니산 정상IM-A860K | 1.1mm | ISO-0마니산 정상

마니산정상에서 보는 참성단IM-A860K | 1.1mm | ISO-0마니산정상에서 보는 참성단

급경사로 위험구간IM-A860K | 1.1mm | ISO-0급경사로 위험구간

마니산 등산기IM-A860K | 1.1mm | ISO-0마니산 등산기

마니산에서 보는 강화도 IM-A860K | 1.1mm | ISO-0마니산에서 보는 강화도

참성단에서 보는 마니산정상IM-A860K | 1.1mm | ISO-0참성단에서 보는 마니산정상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등사(傳燈寺)의 가을

블로그에 쓰는 여행일기


깊어가는 가을 단풍물결이 정족산성(鼎足山城) 남문을 지나서 전등사로 등불이 밝혀 지는것 처럼 붉게 물들어가는 오후에 경내로 들어선다.


노랑색갈로 물든나뭇잎과 붉게물들어가는 나뭇잎사이로 아직은 파란 나무들이 조화된 숲속에 

잘 배치된 가람전각과 요사채들이 비스듬히 비치는 가을햇살아래 아늑한 모습으로 드러난다.


부산에서 여기까지 찾아와서 난생 처음으로 방문한 전등사는 역사가 깊고 유명한 절이지만 전혀 웅장하지도 화려하지도 않는 소박하고 정감이 넘치는 절이었다.


전등사 대웅전(傳燈寺大雄殿)큰법당은 크지않았다.

대 전각이라고 말할수 없는 작은 전각에 들어가 참배를 한후 간단한 답사를 마치고 돌아온후 정돈되고 아름다운 전등사를 떠 올리면서 어제 담아온 사진들을 보면서 그곳을 되새겨 본다.


전등사를 둘러보고 남은시간 다른두곳을 둘러보고 부산으로 서둘러 돌아왔지만 늦은시간에 피곤한 몸으로 귀가 했다.


어제 찍은 전등사의 사진들을 보면서 부산근교에서 내가 자주 거대하고 웅장한 사찰들과 비교하는 재미를 느낀다.


어떤분이 말 하기를 "마음속에 작은 절을 가지고 살고싶다"고 했다.

마음속에 작은 부처를 모시고 싶다면 말에 어패가 있을수 있기때문에 그리 말 했는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며 예쁘고 작은절을 상상해 본 기억이 떠 오른다.


그런데 어제 가본 전등사를 다시 생각하면서 상상속에서 존재했던 아름다운 작은절이 바로 전등사같은 모습이라는 느낌이 든다.


입구의 정족산성과 남문이 여느 사찰의 일주문을 대신해서 더욱 새롭고 요사채들이 규격처럼 고만고만하게 마당을 중심으로 오르락 내리락 나열된 모습이 작은 소품들이 진열된 어느 작품전시장같은 느낌이 들었다.


단체로 함께한 공양간의 점심 또한 나의 미각을 어리둥절하게 하였다.

여러사찰의 공양간을 다녀 보지만 이곳의 음식맛은 앞으로 한참동안 기억속에 남을것이 틀림없다.


요사채를 둘러보고 가람뒤켠의 정족산사고(史庫)를 방문했다.

우리의 근대사에서 중요한 기록들이 살아 남을수 있게한 사고가 이 전등사 경내에 있다.

가려서 감춰진 사고 가는길을 찾아 오르면 가람 만큼이나, 

아니 더욱 운치있는 정갈한 산길이 짧지만 아름답게 펼처진다.

조선시대의 검소하지만 기능성은 좋은 크지않은 건물들이 낮은 담장안에 금방든 단풍잎이 가득 깔려있는 마당을 지나서 낮은 축담위에 예술품처럼 가을햇살을 받고 있다.


시간이 없어 정족산성을 한바퀴돌아 정족산 정상을 오르지 못한 아쉬움이 크지만 ,

오래전부터 한번 와 보고 싶었지만 사노라고 보류 할 수 밖에 없었던 나의 바램을 어제 이루었다.

그 기쁨을 오늘 블로그 일기로 남기면서 작은 행복을 느낀다.




동영상으로 감상하기 https://www.youtube.com/watch?v=HLxcjW5KqDs

전등사(傳燈寺)의 가을DSLR-A300 | 18.0mm | ISO-100전등사(傳燈寺)의 가을


정족산사고(史庫)DSLR-A300 | 28.0mm | ISO-100정족산사고(史庫)


전등사(傳燈寺)DSLR-A300 | 18.0mm | ISO-100전등사(傳燈寺)


  


  


  



전등사(傳燈寺)의 가을 블로그에 쓰는 여행일기전등사(傳燈寺)의 가을 블로그에 쓰는 여행일기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