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 기도하는 마음 순천지심(順天之心).


미주지역에 99년만에 찾아온 개기일식이 있었군요 우리나라에도 얼마전에 있었지요.  

원리를 몰랐을때에 하늘에서 태양이 빛을 잃는것은 너무나 큰 충격으로 느꼈을것입니다.

적어도 햇빛이 사라지는 동안에는 말입니다...


낮이 없어지고 영원히 어둠이 지배하는 세상을 그 짧은 시간에 느끼면서 앞으로 계속해서 태양이 모습을 드러내지 못할수도 있을것으로 생각한다면 얼마나 암울하겠습니까.?


임금은 지체없이 머리를 풀고 자기의 부덕함을 하늘에 빌며 용서를 구해서 죄없는 백성이 도탄에 빠지지 않도록 진심으로 빌어마지 않았습니다.


그 진심이 하늘에 닿아서 곧 빛나는 태양은 다시금 이땅을 환히 비추었고 지금도 우리는 그 태양 아래 살고있습니다.
이 얼마나 아름다운 스토리입니까?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마음은 그 형식이 다르긴 해도 세계 도처에는 많습니다.


기도, 순천지심(順天之心)기도, 순천지심(順天之心)


특히 크고 작은 지도자들이 자기의 책임을 통감하고 자기가 관할하는 지역민을 위해서 정성을 다해서 기도하는 것입니다.


모르긴해도 가끔은 혹세무민할 목적으로 쇼를 하는경우도 있긴 하지만...


그렇지만 적어도 제사를 지내고 용서를 구하는것은 순천지심(順天之心)으로서 순리를 거슬리지 않으려는 덕을 보여주는 모습입니다.

혹시 악의 신에게 제사지내며 더욱 강력한 마왕이 되게해 달라고 기도하는 경우도 있지 않을까 하는 만화에 나오는 생각은 할 수가 있습니다.


우리는 기도하는 마음이라고 줄곳 말합니다.
정성을 다하고 행동으로 보일때 태양은 영원히 우리를 비추며 따뜻한 무한의 에너지를 보내줄 것입니다.
결과가 나와 있건, 결과를 모르건, 기도하는 자세를 가지고 기도하는 마음만 있는겄고 실제로 기도하는것과는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우리는 오늘 각자 자기가 믿는곳에 좋은 마음으로 나의 부모형제 자식 친구 이웃 과 많은 모르는 남을 위해서 기도를 실천 한다면 태양은 현재보다 더 오랫동안 지구를 향해서 양질의 에너지를 보낼것입니다.

특히 각계각층의 지도자들은 겸허한 마음으로 자기때문에 고통받을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관할하의 사람들을 위해서 진심으로 기도를 해야 할 것입니다.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리암(邪離庵)-청도 운문사(雲門寺)의 암자

영험있는 기도 도량 청도의 운문사 사리암(邪離庵)


여기에 쓴 글은 불교적인 내용보다도 본인의 여행기에 비중을 둔 것이며 깊은 불교적인 지식없이 공부하는 자세로 일반인의 주관적인 생각을 쓴 내용이기때문에 인용하지 마십시오.

청도 호거산(虎踞山)운문사(雲門寺)를 본절로 한 4암자는 사리암, 내원암, 북대암,청신암인데 그 중에서 영험기도처로 소문난 청도 운문사 사리암을 다녀와서 나반존자(那畔尊子)에 대해 알아보며 후기를씁니다.



사리암(邪離庵)독성각(獨聖閣)사리암(邪離庵)독성각(獨聖閣)


불교에서 사리(舍利)는 부처님의 진신에서 나온 영롱한 오색의 불가사의한 성물인데 여기 운문사 사리암의 글자는 사리(舍利)가 아니며 사리암(邪離庵)이라는 것 을 먼저 밝힙니다 .

운문사(雲門寺)사리암(邪離庵)의 글자는 간사할 사(邪)자와 떠날리(離)자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세상에 찌든 마음으로 이 높은 곳 까지 찾아와서 기도한다면 당연히 간사함이나 사악한 마음이 떠나게 되리라는 믿음이 생깁니다.

본인또한 이곳에서 얻은 마음의 평안도 영험이라고 생각하며 힘든무릅관절에도 불구하고 방문하고 돌아온 나의 내자가 무릅에 탈이 나지않고 생활하는것 또한 영험이라고 생각합니다.불자가 영험을 목적으로 참배하는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믿는 마음이 영험으로 이어진다고 생각합니다.  


운문사가 뛰어난 사찰임은 누구도 부인 할 수 없지만 사리암을 방문하려고 한다면 거치게 되는 아름다운 솔밭길 또한 감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초여름 솔향가득한 솔밭길을 따라서 솔바람 맞으며 사리암 주차장까지 걷는 완만한 코스는 약 2.4Km정도 되는 기막힌 힐링 코스입니다.

이 수려한 자연길은 '청도 운문 에코트레일'이라는 유명한 길걷기 코스이며 이 길을 따라서 도보로 갈 수도 있고 나란히 조성된 차도로 사리암주차장 까지 갈 수도 있습니다.


운문사에서 사리암 주차장까지의 약 2.3km를 자동차로 가거나 도보로 가거나 솔숲 아름다운 길을 충분히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운문사 사리암(邪離庵)가는길운문사 사리암(邪離庵)가는길


운문 에코트레일을 걸어서 간다면 솔밭길 옆으로 흐르는 기막히게 맑은 계곡수를 볼수 있으며 흐르는 물소리도 좋습니다.


나반존자(那畔尊者)의 기도도량으로 널리 알려진 운문사 사리암(邪離庵)은 마음깊이 간직한 소원을 겸허하게 빌면 그 영험한 결과가 나타나는것에 놀란다고 합니다.

그래서 밤새워 기도하는 사람들이 많은 곳이기도 합니다.


깍아 지른듯 험한 산중턱에 아슬아슬하게 좀금 생긴 땅에 지은 그리 크지 않은 암자인데 실제로는 커다란 바위벼랑에 나 있는 암굴이 유명합니다.

 

이 굴을 사리굴(邪離窟)이라고 하며 간사하거나 사악한 마음을 분별하여 분리되고 청아한 마음으로 돌아 가게 한다는 뜻으로 이해 합니다.
여기가 사리암을 유명하게 하는 
나반존자가 봉안된 독성각(獨聖閣)이며 이는 스승없이 홀로 깨친 성자인 독성(獨聖)을 나타내는 나반존자(那畔尊者)를 봉안한 전각이 사리굴 바로 위에 있습니다.


이 사리암이 조성된 것은 서기937년 고려 태조 20년인데 당나라에서 유학한 보량(寶壤)국사가 후삼국 통일을 위해 왕건을 도왔으며 이 절을 지은 것이 처음 사리암이라고 합니다. 


이후 약 천년의 세월이 지난후 1845년 조선 헌종 11년에 정암당 효원대사가 중건했으며 신파스님이 천태각(天台覺)을 건립한 후 부터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이후에 1851년 철종 2년에 현재의 나반존자상을 봉안하면서 영험있는 나반존자 기도처로 유명해 진 것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지금도 사리암에는 전해 내려오는 많은 영험에 대한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그런 영험들의 증거는 여기를 찾아서 기도하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있을것이며 모두다
나반존자에게 맑은 마음으로 빌고 의지하는 우리들의 모습으로 봅니다.

불교의 이름난 영험기도는 지장, 약사, 문수, 나한기도처가 많이 있습니다.


따라서 특별하게 영험사찰을 찾아다니는 것도 좋지만 알고보면 전국의 사찰이 다 좋은 기도도량이며 한결같은 염원으로 간사한 마음을 버리는 자세로 구원한다면 어딘들 영험하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을 합니다.


항간에서 영험기도처로 구전되는 곳은 보개산 심원사,도솔산 도솔암,상왕산 개심사, 팔공산 갓바위,운문사 사리암,관악산 연주암, 팔공산 거조암,와룡산 고산사 등이라고 합니다.



운문사 사리암(邪離庵)가는길운문사 사리암(邪離庵)가는길



운문사 사리암(邪離庵)가는길운문사 사리암(邪離庵)가는길


주 : 나반존자 

부처의 수기(授記)를 받은 제자 16 나한 중의 한 분입니다.

독성은 홀로 깨우친다는 뜻이며 홀로 도를 깨친 나반존자(那畔尊者)로 말 하지만,
독성각의 존자는 미래불로서 미륵불이 출현하기 까지 혼탁해지는 
중생 제도를 하며 기다리는 분을 말 합니다.


사리암 사리굴(邪離窟)의 나반존자는 열반에 들지 않고 남인도의 마리산에서 부처님 열반 후에 나타날 미륵불을 기다리고 있는 나한을 봉안한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부처의 500나한 등의 기록에 "나반존자"라는 이름이 없다고 하며 그래서 항간에는 부처의 제자가 아니라는 설이 있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어떤곳에는 16나한중 최고자리를 말 하는 빈두로존자라고 도 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홀로 깨쳐서 성인이 된 사람이라는 뜻으로 독성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입니다.
때로는 단군신앙과도 연계하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 이곳 여행을 위해서 운문계곡 펜션을 검색하니까 청도펜션이 나오는군요 왜 청도펜션이 검색되는지는 모르지만 운문계곡은 여름피서지로도 유명하며 가을 단풍 휴양지로도 좋기때문에 참고적으로 찾아 봤네요. **  


#기도 #운문사 #사리암 #단군 #운문사 #청도펜션  #영험 #기도빨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