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끊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1.27 나의 금연을 되돌아 보며..
  2. 2014.09.12 배신자가 되십시오!.
블로그일기2015.01.27 13:19


금연성공을 되돌아 보며...

저는 힘들게 금연했지만 지금도 금연 고통으로 힘들어 하시는분들께 위로를 드립니다.
- 힘 내세요.-


금연을 성공한지가 벌써 8년쯤 지나는군요...
이제는 조심스럽게 금연 성공이라는 말을 해도 되지 않을까 합니다.
이 지긋지긋한 니코친의 유혹은 얼마나 강력한지 아직도 옆에서 담배연기가 슬쩍 지나가면 그 담배향기가 기억납니다.

다만 담배피우는 사람이 옆에 서 있으면 조금은 퀘퀘한 냄새가 나서 싫은건 사실입니다.

담배 연기의 향기나 담배 냄새와 담배피는분의 체취는 조금 다르더군요.

지금도 오래된 책이나 나의 공작소 부품을 찾아내면 오래전에 보관해둔 손때묻은 것들에서 풍기는 담배냄새는 상당히 독하고 역하게 느껴지며 그때를 생각나게 합니다.

내가 담배를 피울때 내 옆사람이 느낀 나의 냄새를 생각하면 많이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참으면서 내색하지 않고 함께 담배연기 맡아줘서 고맙다고 이제사 알고 말할수 있습니다.

요새 담배값이 많이 올랐습니다.

담배의 그 끈질긴 유혹은 담배값이 비싸다고 쉽게 떨쳐지는것은 아닐것입니다.

담배중독도 나의 그때를 생각하면 금단현상이 날때는 눈에 보이는게 없이 밤이건,비가온건,춥건,덥건 관계없이 담배찾아 내 달린 기억이 나서입니다.


나는 오래전에 아는분이 노후에 담배값 정도 되는 작은 보험인데 돈은 내는둥 마는둥 작은 액수이니까 들으라고 해서 정말 담배값은 되겠군 하고 들어둔 것이 정말로 담배값대책 보험이 되었는데 요새 찾아 먹고 있습니다.


담배를 끊었으니까 그돈이 크든 적든 공돈이 된것입니다.
그러나 돌이켜 생각해 보면 지금 인상된 담배값을기준으로 볼때 일년에 한번 타는 그 돈이 요새처럼 비싸진 담배값으로 지금까지 피운다면 몇갑을 피울지 모르지만 정말로  담배값으로 다 들어가버릴뻔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행이도 그럴일 없어저서 작지만 공돈쓰는 재미가 있습니다..
담배값이 그리 큰돈이 아닐지 모릅니다.

그러나 돈은 귀한것이며 아낄수 있으면 아끼는것도 우리가 인생을 성실하게 사는것의 한 모습일 것 입니다.


금연-의지와의전쟁금연-의지와의전쟁



이제 나의 금연성공으로 금연을 하실계획이 있는분께 주제넓은 조언이지만 한말씀 드린다면 ,

어떤것에 의지하거나 어떤이유를 대거나 해서도 안되며 나를 니코틴에게 나약하게 보이지 말아야 합니다.

하루에 리치 두갑을 피운 나는 몇번의 시도 끝에 성공한 것임으로 모르긴해도 해 보지 않은 방법 없이 많은 방법을 동원해서 시도해 본 후에 마지막 성공한 이야기를 하는것입니다.


내일부터 안피운다든지 한시간후부터 안피운다든지 이것만 피우고 마지막이라든지의 약속을 하지 않는것입니다.
이렇게 소문 내고 한 금연은 다 실패 했으니까요.. 


사람의 의지는 말없이 그냥 행할때 무서울 정도로 강력해 진다는것을 알았습니다.


말없이 그냥 즉시 피우지 않는것입니다.

때를 정할 필요도 없고 이유를 댈 필요도 없고 무슨 대체요법을 이용해서도 안되며 누구에게 의지할 필요는 더욱 없습니다.
이렇게 함으로서 조금 줄일수는 있을지 몰라도 금연시기를 오히려 늦출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주위에서 나의 금연을 모를정도로 내색하지 않고 내면의 의지로 조용히 버티기를 하루 이틀 한달 일년 이렇게 그냥 진행되는가운데 오늘까지 온 것입니다.

어떤 약물이나 어떤 사람의 컨설팅 어떤 체면요법등 이런건 전부다 자기 의지를 오히려 약하게 하는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가장 강력하고 확실하여 이세상 무었과 비교할수 없는 나 자신의 의지를 믿고 의지대로 하자는것이 저의 생각입니다.그래서 성공했으니까요..

그 의지는 내가 싫어서 안피울 뿐이라는 것입니다.
건강하게 살아야 하며 나와 나의가족을 위해서 그냥 피우지 않는것입니다.

다만 물을 좀 많이 마시는것은 금단현상을 겪을때 조금은 도움이 되는듯 했으며 다른 어떤것도 저의 경우에는 담배와의 인연을 더 연장시킬 뿐이었습니다.


용기를 내시고 강력한 당신의 의지를 믿으세요.

오늘 이 글을 읽으면서 말없이 계획없이 그냥 안피우는 것입니다.

저는 힘들게 금연했지만 지금도 금연 고통으로 힘들어 하시는분들께 위로를 드리면서 ...


-금연도전 화이팅-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연가 동료 여러분 이번엔 담배에게 배신자가 되십시오 !


이번엔 담배값 인상이 통크게 실시된다지요.

몇년전에 쥐꼬리만큼 오를때에 내 친구가 하는말이 "더러워서 안피우고 만다"라고 하드니 얼마 안가서 "그래도 피우는게 정신건강에 좋다"라고 하면서 다시 피워대는것을 보면서 이번엔 정말로 끊을지는 의문이다.


리찌 담배 RICH애연가 동료 여러분 이번엔 배신자가 되십시오 !

사실 담배를 좀 피우는 사람이라면 담배값도 무시못하는 돈인것은 사실이지요.


기왕 국민건강을 위해서 담배값 올리는거 이걸로 끝이어야 합니다.

줄줄이 올라가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엔 꼭 돈이 없어서라기 보다 돈도 좀 아끼고 건강도 챙기고 담배값 올리는것도 미우니까 끊어 버리는 경우가 없지는 않을것입니다.


약 7년전 내가 담배를 피울때를 생각하면 담배가 떨어저서 안달이 날때는 한갑에 얼마를 하건 호주머니에 돈이 있는 이상 아무리 비싸도 사서 피우고야 말 것으로 생각됩니다.

어느 추운 겨울날 한밤중에 24시간 편의점까지 걸어가서 두갑을 사서 들고 오면서 한갑은 즉시 뜯어 한개피를 입에물고 호주머니속의 담배 두갑을 손끝으로 만지작거리면서 매끄럽게 각진 담배갑을 느끼든 그 풍요롭고 편안한 기분은 지금 생각해도 참으로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또는 밤중에 담배사러 다니는 나 자신이 초라해지는 등 몇가지 이유로 끊는데 성공해서 여유롭게 이런 글을 쓰지만 ,이번 담배값 인상은 이래저래 남의 일 같지가 않아서 말입니다.


내가 담배에서 자유롭다고 해서 담배를 즐기면서 행복해 하는 많은 애연가 동료 여러분들의 마음을 저 버릴수는 없지 않은가 말입니다.

담배이야기만 나오면 그토록 담배예찬을 하든 내가 담배를 끊은 후로는 꼭 누굴 배신한 느낌이 들거든요.
담배와 이별한것은 사실이지만 애연가여러분을 배신한건 아닙니다.


애연가 동료 여러분 !
담배와 이별을 하려거든 기분 상하면서 슬픈 마음으로  담배와 이별해서는 안됩니다.

이별을 하드라도 기분좋게 자신의 의지대로 떠나보내시기 바라며 만약 꼭 보내기가 싫다면 담배와 상봉하는 시간을 조금씩 줄이는것도 방법이긴 하지만 아마도 고통이 따를것임으로 비추이긴합니다.


그래서  제 경험상 줄이는 것 보다는 용감한 이별이 훨씬 수월합니다.
한밤중에 자다말고 일어나서 비는 오는데 리치 두갑을 사 가지고 오면서 불현듯 한심한 생각이 들기시작하고
나 자신이 무척 초라해지든 그날 집에와서 사 온 그 담배를 피우지 않은것이 지금 7년째 됩니다.


물론 그 이전에 몇번의 이별이 있었지만 번번이 실패하고 흡연량만 증가시켜 이별할때는 하루에 3값까지 작살을 내는 시행착오를 겪은후 지금 한가하게 애연가 동료 여러분들을 배신자로 만들고 싶어 합니다.

만약 담배와의 이별을 결심했다면 어떤 것에 의지하거나 금연보조제 등의 도움등을 거부하는것이 좋습니다.   


청량한 이가을 공기도 좋고 가슴도 쉬원하게 담배와 이별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애연가 동료 여러분에게 배신자가 되십시오. 





.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