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0.23 가을은 역시 결실의 계절이다.
  2. 2015.08.23 처서(處暑)기운


가을의 맑은 하늘에 주렁 주렁 영근 과일들을 보면 가을은 역시 결실의 계절임을 실감합니다.
파란하늘에 가득한 과일을 보면 마음이 풍성한걸 느낍니다.


흔히 보는 감이나 목과(모과)도 요새 가을하늘에 매달려 있는것을 보면 훨씬더 싱싱하게 보입니다.
지금 계절엔 조금만 야외로 나가면 잎이 떨어지고 열매만 주렁주렁 매달린 감나무들을 흔히 보게 됩니다.
가치로 따져서 얼마나 되는지를 떠나서 그냥 마음이 넉넉해 지는 기분입니다.
가을 들판의 누렇게 익은 벼논도 마음을 넉넉하게 해 주고요..   


아래는 오래전에 도시 외곽을 나가다가 담아논 사진입니다.


감홍시감홍시

홍시Canon PowerShot S3 IS | Pattern | 1/1600sec | F/3.5 | 15.2mm | 2008:11:30 14:02:15홍시

목과Canon PowerShot S3 IS | Pattern | 1/1600sec | F/3.5 | 44.0mm | 2008:11:30 14:04:50목과

모과Canon PowerShot S3 IS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3.5 | 44.0mm | 2008:11:30 14:05:15모과

익은감Canon PowerShot S3 IS | Pattern | 1/1600sec | F/3.5 | 44.0mm | 2008:11:30 14:03:38익은감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처서(處暑)기운



계절은 어김없이 지나가고 다가옵니다.
처서(處暑)라고 하드니 역시 조금은 서늘한 기운이 느껴 집니다.

올해는 유난히 여름이 강력해서 더위가 심했는데 물러나는 것도 샤프하게 떠났으면 좋겠는데 낮에는 한여름 못지 않습니다.


그래도 오늘 오후 산책나가면서 들린 충렬사의 배롱나무는 백일홍이라고 하는 말 처럼 가을내내 오랫동안 이곳을 붉게 장식할 것입니다.

후문쪽 모과나무도 곧 익을 탐스런 모과(목과)가 주렁주렁 열려 있습니다.


충렬사를 지나서 만나는 어느분의 텃밭에는 호박꽃도 피어있고 작은 호박도 싱그럽게 열려있고 가지도 익어가는 모습이 왼지 여름같지는 않습니다.


이 느낌이 바로 가을이 오는 기운일것입니다.
언제나 계절은 다가오는 힘이 점점 강해저서 떠나는 계절은 언제 자취를 감추는지 모를정도로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돌아와서 샤워하는 물줄기가 예전처럼 깜작놀라게 차겁지 않은것은 아마도 내몸이 그리 열받아 있지는 않는것 같습니다.

산책가면서 폰카로 담아온 몇장의 사진을 남깁니다.


배롱나무 백일홍배롱나무 백일홍


모과(목과)모과(목과)


호박꽃호박꽃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