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에서 치성드리는 것을 보며 고민해 본 토속신앙


우리나라에서 무속신앙의 형태는 다양하게 많습니다.
행위로 표현되는 것도 있고 정적인 공간에 차려진 모습으로도 볼 수 있으며 치성의 형태로 사물을 대상으로 특정 계절 또는 장소 시간에 이루어지는 여러 모습들을 볼 수 있습니다.


사실 무속행위인지 토속적인 관습인지 분간이 안되는 하나의 전래 신앙으로 볼 수 있다고 할수 있습니다.

때로는 불교와 접목되기도 하고 때로는 유교적인 것들이 포함 되기도 하는 애매한 형태로서 적지않은 인구가 때때로 동참 하는 행위인 것입니다.


이 모두를 서양적인 표현으로 본다면 샤머니즘 영역일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토속 신앙 형태로 자리잡은 행위들 까지도 한꺼번에 무속 신앙으로 일컫는데 실제로는 차이가 있습니다.
물론 사람들의 정신 세계에 큰 영향을 주는것은 동일하다고 보며 그 결과도 부정 할 수가 없습니다.
그렇다고 이 모두를 다 무속행위로 보고싶지 않다는 말입니다.


샤머니즘(Shamanism)의 정의는 신(神)을 자신의 몸으로 받아들이고 그 신의 능력으로 정신세계를 정리하는 샤먼(shaman) 즉 무당(巫堂)이 중심이 되는 하나의 신앙인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많은 토속신앙의 형태는 무당(巫堂)없어도 염원하는 당사자가 스스로 대상을 정해서 자신의 정신능력으로 길흉화복의 도래를 조절하려는 것입니다.

   

그래서 서양으로 부터 체계화된 샤머니즘(Shamanism)과 우리의 산재된 무속과 토속신앙은 조금 괴를 달리 한다는 생각입니다.


우리의 산재된 토속 신앙의 형태는 대부분 초자연적인 존재를 대상으로 해서 정신적 교류를 하는것이 아니고 나무나 바위나 심지어 물같은 현실적인 사물에 의존해서 그 사물이 가진 정령이라고 해야하는지 모르나 자연속에 산재한 사물의 어떤 에너지로 하여금 자신의 염원을 이룰수 있게 치성하는 것입니다.


정월대보름날 바닷가에서 촛불을 키고 치성하는 사람들이 자기의 부탁을 들어주는 본질이 누구인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춤이나 주문같은 노래등으로 이상심리 상태로 몰입하는 것도 아니고 초자연적인 신령을 불러 들이는것도 아니며 그냥 가족이나 자신의 길흉에 대해서 염원 할 뿐입니다.

어떤 힘을 빌려서 질병을 치료하고 마술사 같은 역할을 한다는 서양식 샤먼과는 많이 다른것이 사실입니다.그래서 이 모두를 샤머니즘으로 표현하려는 것에 의문을 가지면서 우리민족이 가지고 있는 특별한 정신세계의 영역이라고 생각하고 십습니다.


토속신앙형태로 행해지는 대부분은 정신적인 어떠한 부작용을 초래하지도 않으며 도리어 정신적인 안정을 가져오는데 도움된다고 생각합니다.


무속신앙-토속신앙-샤머니즘SONY | ILCA-77M2 | 1/60sec | F/5.6 | 45.0mm | ISO-100무속신앙-토속신앙-샤머니즘

무속신앙-토속신앙-샤머니즘SONY | ILCA-77M2 | 1/30sec | F/5.6 | 70.0mm | ISO-100무속신앙-토속신앙-샤머니즘

무속신앙-토속신앙-샤머니즘SONY | ILCA-77M2 | 1/50sec | F/5.6 | 40.0mm | ISO-100무속신앙-토속신앙-샤머니즘


위의 사진들은 정월 대보름날 해운대 백사장에 치성드리는 사람들이 켜 놓은 촛불입니다.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비스런 오륙도 굴섬탐방과 낮도깨비


오륙도는 부산앞바다에 자리잡은 부산의 관문이며 부산을 상징하는 로고같은 유명한 섬입니다.태고적인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며 가깝고도 쉽게 가보지 못하는 신비한 섬입니다.

대한민국이 태평양으로 뻗어나가는 관문에서 문지기처럼 대양의 거친 파도를 맞으며 억겁년을 버티고 서 있는 부산앞바다의 다섯개 혹은 여섯개 섬입니다.

등대섬의 오륙도 등대는 현해탄을 지나는 선박들의 길을 안내하는 절대적 위치에서 이 해역을 지나가는 배들에게 영도등대와 함께 대한민국의 본토 부산이라는 시그널을 보내는 중요한 등대입니다.

 

오륙도의 다섯개 혹은 여섯개의 섬은 한줄로 서서 대양의 파도를 직접 받으며 서있습니다.

각기 다른 모양과 특색은 부산사람들의 용감하고 개성적이며 쨉실하지 않고 몸으로 막아내는 성격을 나타내는 듯 해서 부산의 상징이 됬는지도 모릅니다.


이 다섯개 혹은 여섯개의 오륙도 마지막 가기전의 섬 굴섬을 탐방 했습니다.

글섬은 다른섬과 전혀 다른 신비스런 굴이 있습니다.
그래서 굴섬이라고 합니다.


또 절리지대와 풍화작용으로 생긴 작은 바위구멍들이 숭숭 뚤려 있고 사람의 손이 타지않는 해조류와 바위부착생물들이 아주 자연스럽게 자라고 있습니다.

올 여름 탐방때 담아온 몇장의 사진을 올립니다.


오륙도 굴섬과 등대섬 SONY | ILCA-77M2 | 1/160sec | F/13.0 | 18.0mm | ISO-100오륙도 굴섬과 등대섬

앞쪽의 굴섬과 뒤편의 등대섬 전경입니다.
크게보이는 굴섬은 특이한 절리암석과 커다란 굴이 있는 좀 신비가 느껴지는 섬입니다.
멀리서 보면 하얗게 보이는데 이것은 오랫동안 쌓여 말라붙은 조류들의 배설물 때문입니다.

등대섬에서 보면 바위들이 하얀 페인트를 칠해 놓은것 같이 보입니다.


굴섬의 낮도깨비  ?굴섬의 낮도깨비 불 ?

좀 으시시 하기도 하고 신비하게 보이는 자연 동굴입니다.

저안에 도깨비불 같이 보이는 것은 바다를 업삼아 살아가는 사람들이 치성을 드리며 365일 꺼지지 않는 촛불입니다.


 

오륙도 사진SONY | ILCA-77M2 | 1/250sec | F/13.0 | 18.0mm | ISO-100오륙도 사진

굴섬을 다가가면서 찍은사진입니다.


굴섬의 바위구멍SONY | ILCA-77M2 | 1/15sec | F/14.0 | 60.0mm | ISO-100굴섬의 바위구멍

굴섬 바위들이 온통 구멍이 숭숭 뚤려 있는 모습입니다.




굴섬의 절리지질SONY | ILCA-77M2 | 1/13sec | F/14.0 | 18.0mm | ISO-100굴섬의 절리지질

굴섬의 암질 절리지대입니다.
절리지대의 색갈은 곳곳이 다르지만 주로 붉은 띠가 많은데 이곳의 절리층은 노랑색이 많습니다.



굴섬의 절리지질SONY | ILCA-77M2 | 1/10sec | F/14.0 | 80.0mm | ISO-100굴섬의 절리지질

절리암을 가까이 찍은 것 입니다.


굴섬의 바위구멍들SONY | ILCA-77M2 | 1/100sec | F/14.0 | 75.0mm | ISO-100굴섬의 바위구멍들


굴섬 입구에서 보는 낮도깨비불 ?!굴섬 입구에서 보는 낮도깨비불 ?!

신비스런 바위동굴앞에서 찍은것입니다.
프래시를 가고 가야 될만큼 깜
깜합니다.


굴섬의 바위모양SONY | ILCA-77M2 | 1/125sec | F/14.0 | 100.0mm | ISO-100굴섬의 바위모양


굴섬의 바위모양SONY | ILCA-77M2 | 1/25sec | F/14.0 | 28.0mm | ISO-100굴섬의 바위모양

멀리서 동굴을 바라본 것입니다.


굴섬의 생물들SONY | ILCA-77M2 | 1/30sec | F/16.0 | 105.0mm | ISO-100굴섬의 생물들

풍부하고 싱싱한 오륙도 생물들이 자연그대로 바닷물에 씻기고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