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문(詩文)으로 보는 부산 동래(東萊)의 아픈 역사흔적


마안산 일대 동래읍성(東萊邑城)을 따라서 조성된 산책로에는 이고장의 역사적 이야기나 구전같은 읽을 거리가 드문드문 표지판형식으로 걸려 있습니다.


그중에서 봄이되면 가슴아프게 느껴지는 내용을 소개 합니다.

임진년 왜구의 침략으로 처절하게 파괴된 동래인들의 참상을 짐작하게 하는 내용입니다.


동래부사 이안눌이 이지역에 부임하면서 어느 사월에 관내 읍성사람들이 모두다 슬피우는 것으로 보고 느낀 심정을 표현하여 남긴글입니다.

 그는 세월이 지난후에 다시금 그때 이고장의 참상을 느끼면서 남긴 시문(詩文)인데 얼마나 참혹한 현장이었던가를 느끼게 합니다.


참상이야 이루 말할수 없었겠지만 이런 글로서 남겨지지 안았다면 후세사람들이 어찌 기억할 수 있겠는가를 생가하면 역사적인 사실은 글로서 남겨야 한다는것을 느끼기도 합니다. 



동래부사(東萊府使) 이안눌(李安訥)의 임진왜란 유감(有感)


사월십오일 평명(平鳴)인데 집집마다 곡을 하네.

천지가 소슬(簘瑟)하게 변하였고 처량한 바람이 나무를 흔들었도다.

놀랍고 회괴하여 노리(老吏)에게 물었노라.

곡소리가 어찌이리 처참한가?


임진년에 해적들이 들이닥쳐 이날에 성이 함락되었다네.

닫힌문으로 몰아 입성하자 동시에 피바다가 되었으니 몸을 던저 밑바닥에 주검이 쌓이고

천명 백명에 한둘이 살아 남았다네.


이날을 맞이한 까닭으로 제사상을 차리고 그 죽음을 곡하는 것이라.

아버지는 혹 그 아들을 곡하고 아들은 혹 아버지를 곡하고....

중략...


살아 있는 것들은 모두다 이들을 곡하니 얼굴을 찡그리며 듣기를 마치지 못하고 

눈물 콧물이 홀연히 턱에 흘러 내렸도다.


이속(吏屬)은 바로앞에 나와 말을 마치고 곡을 하였지만 오히려 슬프지 않네.얼마나 많은가 ?시퍼런 칼 아래 가족을 모두 잃어 곡도 없는 사람들..


----------------

*주 

노리(老吏):늙은아전
나이 먹은 구실아치.

조선 시대에 각 관아의 벼슬아치 밑에서 일을 보던 사람

관아에서 허드랫일을 시키는대로 하는 벼슬없는 하급일꾼.


이안눌의 임진왜란 유감IM-A860K | 1.1mm | ISO-0 | 2016:05:03 16:34:53이안눌의 임진왜란 유감


시문저자: 이안눌(李安訥, 1571년 ~ 1637년). 

[내용-위키]https://ko.wikipedia.org/이안눌

조선의 문신이며 본관은 덕수(德水)이고 자는 자민(子敏)이며 호는 동악(東岳)입니다.

좌의정 이행(李荇)의 증손으로서 할아버지는 이원정(李元禎),
아버지는 진사 이형(李泂)이며, 어머니는 경주이씨로 대호군(大護軍)이양(李崵)의 딸이다.

재종숙부인 사헌부감찰 이필(李泌)에게 입양됐다.
이식(李植)의 종숙(從叔)이다.

선조 때 문과에 차석으로 급제하여 예조정랑, 이조정랑 등을 지냈다.
1601년 명에 사신으로 다녀온 후 외국의 사신을 맞는 종사관이 되었다.
광해군의 옳지 못한 정치에 분개하여 벼슬에서 물러났다.

1623년 인조반정으로 다시 등용되어 예조참판, 형조참판이 되었다.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났을 때 남한산성으로 인조를 모시었다.

죽은 후 좌찬성에 추증되었으며, 청백리에 뽑혔다.
그는 당시(唐詩)에 뛰어났으며, 효성이 지극하기로 유명하였다. 저서로 <동악집>이 있다.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생 어머니를 만난 이야기의 추측 주인공
동래부사 유심(東萊府使 柳沈)의 애틋한 이야기


전생어머니를 만난 실존지역 동래성 내성지구는 지금의 칠산동이나 수안동 부근으로 추정되는 지역을 배경으로 전하는 이야기이다.

동래부사 유심 선정비(東萊府使 柳沈 善政碑)가 옮겨저서 지금은 부산박물관 뜰에있는데 맘먹고 찾아서 사진을 찍어 왔다.
동래부사 유심(東萊府使 柳沈)의 선정비를 보면서 역사적인 이야기를 재 편집 해 본다.
동래는 부산을 대표하는 옛날 동래부의 중심지로 동래부 관아에 얽힌 이야기들은 이 외에도 많다.

그중에서도 실존 인물로서 선정을 베풀어 그의 선정비가 잘 남아 있는 동래부사 유심 이야기는 전래동화처럼 구전되어 내려오면서 많은 각색이 있어 비슷비슷한 것들이 많지만 바로 이곳 동래가 그 진원지이다.


유심(柳沈)의 선정(善政)비는 조선 중엽 동래부사를 지낸후 제작된것으로서 기록이 잘 보존된 자료이며 석물은 부산박물관으로 옮겨져 전시되고 있지만 자세히 보지 않을 뿐이다.
  

이 비석의 당사자인 유심(柳沈)에 대한 이야기는 동래 내성 안에서 일어난 실제 이야기라고 생각하면 더 실감나며 사실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 본다.

나이 든 분들은 많이 알고 있는 이야기이지만 실존인물 동래부사 유심이야기인줄은 모른다.

사람이 죽어서 다시 태어난다는 하나의 설을 증명하는듯한 인도환생(人道還生)을 이룬 내용과 지극한 염원에 대한 보상 같은 것을 엿볼 수 있는 이야기이다. 


동래부사 유심 선정비(東萊府使 柳沈 善政碑)DSLR-A300 | Pattern | 1/500sec | F/6.3 | 22.0mm | ISO-400 | 2011:02:19 15:39:16동래부사 유심 선정비(東萊府使 柳沈 善政碑)

이 이야기는 조선 중기 어느 봄날 동래부사가 행렬의 앞뒤에서 악사들이 연주를 하며 환영하는 화려한 부임행차를 하면서 내성 안으로 들어오고, 성내 주민들은 너도나도 새로 부임하는 부사의 행차를 구경하러 길가를 메우는 시끌벅쩍한 날이었다. 이날 성내 가난한 산비탈 동네에 남편을 일찍 보내고 어린 아들과 단둘이 사는 한 젊은 과부도 아들의 손을 잡고 구경하는 사람들의 틈새에 나와 있었다. 그 아낙은 당시 네 살배기라고는 볼 수 없을 만큼 성숙되고 잘생긴 얼굴에 총명한 어린 아들을 의지하며 살았다. 


성대한 환영 행사의 주인공은 늠름하고 당당하게 큰 말을 타고 화려한 의관을 입고 고을의 백성들을 두루 내려다보며 마침내 과부와 어린 아들의 앞을 지나간다. 지금도 동래의 향토 민속은 전국적으로 유명한데 그 역사는 조선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날도 새로 부임하는 환영 행사는 동래 명기(名妓)들의 팔선녀(八仙女), 대군(大軍 ) 등의 놀이로 흥을 돋우며 말을 타기도 하면서 행사는 고조된다. 이런 성대한 행사 때는 동래 주민뿐만 아니라 이웃 고을에서까지 사람들이 몰려 와서 환호하는 잔칫날로 기록되고 있다. 


이 성대하고 화려한 행사의 주인공인 신임 동래부사를 바라보던 이 어린아이는 갑자기 또렷하고 자신 있게 "어머니, 나도 커서 저렇게 훌융한 사람이 될 것입니다."라고 말한다. 가난한 엄마는 아들에게 할 말을 잊었다. 한참을 기다린 후에 총명한 아들에게 힘없는 목소리로 "너는 그렇게 될 수 없단다"라고 말할 수밖에 없었다. 총명한 아이는 다그치며 끈질기게 이유를 묻기 시작한다. “어머니, 왜 저는 커서 어른이 되면 저렇게 될 수 없습니까?"라고 시작해서 마침내 슬픈 어머니의 목소리로 하는 천출은 벼슬을 할 수 없는 이유까지를 듣게 되었다. 


어린 아들이 스스로 상놈으로서 이 세상에서 희망이 없음을 알게 된 것이다. 벼슬은 상놈에게는 꿈같은 이야기이며 아직 체념해야 하는 나이가 되기도 전에 알고 만 것이다. 하늘이 무너지는 실망과 좌절이 어린 가슴을 짓누르게 되고 어린이는 감당 할 수 없게 되었다. 울다가 지쳐서 쓰러지고, 또 깨어서 울다 지치기를 반복하며 음식도 먹질 않다가 아이는 그날부터 시름시름 원기를 잃고 얼마 뒤에 병을 얻어 숨을 거두고 말았다. 


삶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아들이 과부에게서 떠나고 슬픔과 눈물로 세월을 보내던 어느 날 꿈속에서 죽은 아들을 만났다. “어머니! 너무 슬피 울지 마세요. 저는 한양에서 재상을 지내는 유씨 가문에 태어나서 잘 살고 있답니다." "어머님, 이젠 상놈도 아니고 부지런히 공부하면 벼슬도 할 수 있으니 걱정 마세요.”라는 말을 남기고 날은 밝았다. 


세월은 흐르는 강물처럼 슬픔도 좌절도 함께 가져가고 강산이 몇 번이나 바뀐 후에 과부도 백발 노파가 되었다. 그러나 의지하던 아들을 잊을 수는 없었으며 아들의 제삿날엔 정성껏 제사상을 차려놓고 그때를 생각하며 아이의 이름을 높이 부르며 통곡했다. 울면서 “내 아들아 많이 먹어라. 네가 좋아하는 음식을 차려 놓았단다.” 하고 밤을 지새우곤 했다. 

  

한양의 유씨가문에서 총명하게 자라는 유심은 이상하게도 매년 같은 날 밤에 꿈속에서 어느 초라한 초가집에 들어가게 되며 거기서 어떤 제사상을 받고 음식을 잘 먹곤 했다. 유심은 양반가의 훌륭한 도령으로 성장해서 나라에서 치르는 과거에 당당히 급제한 후 마침내 오늘 동래부사로 부임하게 되는 것이다. 동래부사 유심은 처음 받은 관직으로 처음 오는 남쪽 끝의 동래 땅에서 환영을 받으며 간간이 바라보는 노변이나 풍경이 이상하게 낯설지가 않았음을 느낀다. 언젠가 어느 날 꿈속에서 와 본 적이 있는 그런 느낌말이다. 

  

부임 후 따뜻한 어느 봄날 복사꽃 흐드러지게 핀 부임 첫 생일을 맞았다. 지금도 생일을 맞은 사람에게 특별 배려를 하듯이 부사도 생일날 한가한 마음으로 내성을 한 바퀴 돌다가 문득 낯설지 않은 비탈길 동네를 지나게 되었다. 갑자기 떠오르는 꿈속의 그 집이 생각나서 곧 유부사는 관아의 한 평인과 함께 자세한 동네의 내력을 물은 뒤 꿈속에서 본 길을 찾아 나섰다. 


동래부사 유심 선정비(東萊府使 柳沈 善政碑)DSLR-A300 | Pattern | 1/200sec | F/6.3 | 22.0mm | ISO-400 | 2011:02:19 15:38:09동래부사 유심 선정비(東萊府使 柳沈 善政碑)


해는 뉘엿뉘엿 어느덧 어둠이 깔리는데 부사는 무언가에 홀린 듯 누구에게 이끌리듯 길을 걷는다. 조금 후에 길을 안내받을 필요도 없이 언제나 다니던 길같이 익숙한 비탈길을 따라 꿈속에서 보던 기울어진 작은 초가집을 만난다. 초가집에서는 너덜거리는 문틈 사이로 희미한 호롱불이 보이고 반쯤 열린 방문 사이로 백발 노파가 제사상 앞에서 흐느끼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방문을 열고 들어간 유부사는 마음을 가다듬고 자기가 부사라고 밝힌 후 백발 노파에게 정중히 인사를 한 후에 자초지종(自初至終)을 묻는다. 


"노인은 누구 제사이길래 이리 슬피 우시는지요?" "본디 일찍 청상이 되어 아들 하나를 의지하며 살았는데 그 어린 것이 꿈도 못 펴 보고 4살 먹은 해에 떠났답니다. 오늘이 그 불쌍한 내 아이의 기일이라서 혼이라도 불러볼 요량으로 생전에 좋아하는 음식을 차리고 보니 복받치는 설움 때문에 운답니다." 유 부사는 그제야 오늘이 자신의 생일이라는 것이 떠오른다. 노파의 말은 계속되고, 아이가 죽은 후 얼마 뒤에 '꿈속에서 한양 유씨 가문에 태어났다고 했었습니다.' 까지 말했다. 

  

여기서 부사는 온몸에 전율이 흐르고 이 노파가 바로 전생의 자기 어머니였음을 확인한 것이다. 그는 일어나서 늙은 어머니 앞에 큰절을 올리면서 말했다. “어머니 많이 기다렸습니다. 4살 때 어머니를 두고 떠난 그 아들이 이제야 돌아왔습니다.” 하고 유부사도 한참을 울었다. 전생의 모자(母子)였음이 확인된 두 사람은 회한과 사랑으로 잡은 손을 놓지 못하고 목놓아 울어야 했다. 


이후 동래부에서 떠날 때까지 전생의 어머니를 위해 지극한 예를 갖추고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어 노파는 여생을 편히 살았으며, 아울러 동래부사의 백성 사랑은 전생 어머니 대하듯 해서 노인을 공경하며 선정을 베풀어 동래부를 떠나는 날 동래 성내 백성들이 환송하며 세운 선정비가 지금도 보존되고 있으며 부산 박물관에 귀한 자료로 보관되고 있다. 


전생의 어머니를 직접 상봉한 이 이야기는 여러 가지로 회자 되어 전해 오지만 역사적인 기록물과 증거들이 있는 동래부사 유심 이야기가 오리지널이며 다른 지역의 유사한 이야기들은 파생된 설화임을 밝힙니다. 


동래부사 유심 선정비(東萊府使 柳沈 善政碑)DSLR-A300 | Pattern | 1/125sec | F/6.3 | 30.0mm | ISO-400 | 2011:02:19 15:38:56동래부사 유심 선정비(東萊府使 柳沈 善政碑)


------------------------------------------------------------------------------------

부산광역시 남구 대연동 시립박물관에 있는 '동래부사 유심 선정비(東萊府使 柳沈 善政碑)'는 부산광역시 문화재자료 제8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 유심선정비는 1649년(효종 원년) 11월부터 1651년(효종 2) 7월까지 동래부사를 역임한 유심(柳沈)의 선정비이다. 

동래부지의 기록에 의하면 동래부의 7개 면에 모두 선정비가 세워진 동래부사로는 유심이 처음인데, 이는 유심이 동래부사에서 바로 경상감사로 임명되었기 때문이며 그의 선정이 칭송할만했다고 생각된다.


이글은  본인의 글<시니어리포터 정주호>

http://www.yourstage.com/newsinfo/lifeview.aspx?thread=78250 을 사진 보충해서 재편집 한 것이며 남의글을 불펌한 것이 아닙니다.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