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곶에서 피서하며 보는 달라진 풍경


폭염을 피해서 동해바다 가운데로 가장 많이 툭 튀어나온 지역인 간절곶으로 갔다.


도착하고 자리를 잡고 나니 생각대로 일단 체감 기온이 내륙보다는 몇도는 낮은것 같은 기분이다.


푸른 바다를 바라보며 솔밭에 자리판을 깔고 난 후 느끼는 쉬원한 기분은 정말로 좋았다. 그런데 땡볕에서도 사람들이 고개를 움츠리고 이리저리 다니고 있다.


풍차 주변이나 도로 소망우체국 등대 풀밭을 이리 저리 다니는 사람들은 포켓몬고 때문이다.

그 열정을 누가 말리겠는가..

울산시에서는 아예 현수막을 치고 격려 하고 있다.
안내 부스도 여러개 치고 스마트폰 급속 충전도 도와 주고 있다.

커피숍에도 북적대는 것으로 볼 때 때아닌 호황을 누리는 듯 하다.
나는 본연의 피서를 위해서 바닷가에 까지 내려 가서 몸도 식히고 피서를 했지만 ,
바다가 붑비지 않아서 나는 좋았지만 색다른 풍경을 보며 시대의 흐름을 진짜 느낄수 있었다.    


간절곶 등대간절곶 등대



간절곶 포켓몬고 간절곶 포켓몬고



간절곶 포켓몬고간절곶 포켓몬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