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관광 가을에 찾은 아름다운 독일 마을

남해의 독특한 이국적 분위기의 독일 마을에서  

남해 관광 하면 독일 마을을 빼 놓을 수는 없습니다.
초창기 독일 마을은 관광지가 아니고 독일에서 귀환한 파독 광부 파독 간호사 분들의 주거지였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둘러 봐야 했지만 이제는 국내 여느 관광지 못지않은 지역으로 남해의 자랑거리로 붐비는 곳입니다.


그렇다고 하드라도 사유지를 함부로 침범하거나 주민들의 프라이버시를 침해 하는 행동은 조심해야 합니다.
어느 관광지에서나 다 같이 지켜야 할 매너이고요 ..

전에 한번 와보고 이번 추석 연휴에 다시 찾았는데 분위기가 많이 개방된 느낌입니다.
이국적 분위기 플러스 생기 넘치는 역동성을 느낍니다.

아마도 많은 주민들이 이 아름다운 주거 환경을 상업적인 펜션으로 탈바꿈 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실제로 아름다운 건물의 잔디밭 정원에는 펜션을 이용하는 내국인 가족들이나 친구들의 즐거운 모습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또 달라진 것은 그 전에 왔을 때 보다는 자유 분방한 모습의 젊은 행인들이 거리에 많아진 것입니다.
나는 부산 사람으로서 어느 휴일 날 부대 앞을 걸어가는 분위기 보다 더 활기찬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어쩌면 남해의 한 오지인 이곳이 이렇게 탈바꿈 할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아직도 교통은 썩 좋지는 않습니다.
중앙선이 없는 좁은 해안로는 쌩쌩 달리는 도로는 아닌데도 마구 달리는 차량이 달려오면 오금이 저릴때도 있었습니다.
운전하시는 분들 이런 곳에서 마구 마구 달리는 것 좀 자제했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세월이 가고 그 옛날 독일에서 돌아온 정착인들 의 숫자는 많이 줄어 들었다고 하지만 아직도 그분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만큼 이곳에 거주한다고 합니다.

펜션을 빌리고 그 집주인이 마침 독일인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10월이면 독일 마을 맥주 축제도 열리는데 올해는 코로나 19 때문에 어떻게 되는지 모릅니다.
이번엔 남해 다랭이 마을 관광 한 후 도착해서 독일 마을에서 어두워 질 때까지 머물면서 좀 더 깊이 있는 분위기를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밤이 되니까 하나 뿐인 마을의 중앙 도로는 자동차가 마음대로 지나 갈 수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걸어 다닙니다.

인도도 널찍한데 왜 도로 복판으로 걸어 다니는지 모릅니다.

관광지에 와서 마음이 풀렸는지 몰라도 다 같은 대한민국이고 한국 사람인데 극히 일부 사람의 모습이지만 갑자기 태도가 변하고 도로 복판에서 어슬렁 거리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그분들도 서울 시내 도로나 부산 시내 도로에서 도로 한복판으로 천천이 걸어 다니지는 않을 텐데 말입니다.


그러니 몰려 오는 자동차들이 움직이지도 못하고 엉키고 무질서한 모습으로 잠시 잠시 애를 먹는 것을 보거나 말거나 천천이 도로를 걸어 갑니다.
딴 나라 사람처럼 여유 있어서 좋기나 할까..?
극히 일부 사람의 행동이지만 기억에 남네요.

지금이야 당시 파독 광부나 파독 간호사 분들의 애환을 말 한들 와닫는 사람들도 드물것입니다.
그리 오래 되지도 않은 지나간 역사 속에서 아픈 사연들을 뒤로하고 새로운 환경으로 탈 바꿈하는 이곳 사람들을 생각해 보면 큰 틀에서 우리나라가 함께 발전하는 모습을 이곳에 앞축 해 놓은것 같이 보입니다.

우리가 가야 할 길을 생각하며 이곳에서 관광도 하고 과거도 살펴보며 미래로의 길을 내다보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독일 아리랑SONY | ILCA-77M2독일 아리랑

독일 마을에 오면 이 비문 만큼은 꼭 읽어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때 상황을 다 기록 해 놓진 못했지만 조금만 부연 설명을 하면 이해 할 수 있도록 함축된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힘들고 어려운 시절에 나라를 위하고 개인이 성공한 많은 일들 중의 하나로서 특별한 사연을 가진 분들의 역사일 것입니다.

 

독일마을 전경SONY | ILCA-77M2독일마을 전경

독일 마을앞 황금 들녘이 어울어진 아름다운 가을 전원 풍광입니다.

 이곳의 풍경이 알프스 부근의 어느 독일 시골 풍경과 비교 되는지 모릅니다.
모르긴 해도 북 알프스의 산촌 어느 예쁜 풍경을 연상해서 전혀 다른 분위기이지만 아름다운 대한민국의 전원을 보여주는 편안하고 평화로운 풍경에 매료 됩니다.

 

독일마을SONY | ILCA-77M2독일마을

숲속에 빚어진 하나 하나의 작품들이 모여서 그분들이 보여 주려고 했던 주거 환경이 세월이 가면서 점점 잘 드러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독일마을 전경SONY | ILCA-77M2독일마을 전경

독일마을 앞 작은 황금 들판과 포구는 삶의 풍요와 아름다운 자연을 충분하게 보여 줍니다.




독일마을 풍경SONY | ILCA-77M2독일마을 풍경

알프스의 어느 고성처럼 웅장하지만 그속에 녹아있는 그 지역의 삶을 우리에게 보여주려는 시도일 수도 있다고 보며 독일 곳곳의 촌락을 옮겨 놓고 싶었는지 모릅니다.

 

남해 독일마을SONY | ILCA-77M2남해 독일마을

마을이 온통 진 분홍 빛 지붕과 밝은 벽면으로 깨끗하게 보입니다.

원래 이곳을 이룬 많은 분들이 이미 돌아가셨다고 들었습니다,

지금도 살고있는 많은 분들과 그분들의 2세 분들과 또 거주민들이 함께 노력해서 제2의 전성기가 도래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해 독일마을SONY | ILCA-77M2남해 독일마을

독일마을 관광SONY | ILCA-77M2독일마을 관광

이미 많은 거주지들이 펜션으로 운영되며 온라인에서 독일마을 호텔 또는 펜션 광고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남해를 여유롭게 방문할 기회가 된다면 아름다운 독일 마을에서 이국적 분위기를 즐기며 이곳에서 힐링 하는 시간을 가지고 싶어집니다.




독일마을 호텔SONY | ILCA-77M2독일마을 호텔많은 사람들이 담소하며 휴식하는 멋진 곳인데 입구에서 한장 담았습니다.

독일마을 거리 풍경SONY | ILCA-77M2독일마을 거리 풍경

중앙 도로를 걸으며 보는 거리 풍경입니다.
우리나라의 어느 곳이라고 말 할 수 없을 정도로 이국적입니다.


독일마을 거리 풍경SONY | ILCA-77M2독일마을 거리 풍경

한 카폐 앞을 지나면서 손님이 있는 내부를 보면서 어려운 요새 휴일 반짝 손님이겠지만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으로 기분이 좋습니다.
  

독일마을 거리SONY | ILCA-77M2독일마을 거리

시간이 늦어 해가 지고 분위기는 더욱 이국적으로 바뀝니다.
그리고 붐비는 거리를 보면서 괜이 즐겁고 역동적인 마음이 생겨서 좋았습니다.




독일마을 거리 야간 풍경SONY | ILCA-77M2독일마을 거리 야간 풍경

자동차도 다 독일제는 아닙니다 ㅋㅋ
그래도 이곳에서 보는 자동차들도 멋지게 보이네요..

도이취 파크SONY | ILCA-77M2도이취 파크

도이취 파크에도 밤이오고 불빛도 낭만적입니다.

독일마을 야경SONY | ILCA-77M2독일마을 야경

독일마을 상부 입구도 고성처럼 빛납니다.



독일마을 골목 풍경독일마을 골목 풍경

독일 마을 골목을 걸어가며 주민처럼 인증 사진 한 장 담았습니다. 



연관글 목록 

남해 관광 가천 다랭이 마을

남해 관광의 백미 아름다운 다랭이 마을

다랭이 마을에서 만난 박원숙의 커피&스토리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

독일마을 그 이국적인 풍경 !

부산에서 장사도 가는길-대중교통

간절곶 드라마 촬영지 럭셔리하우스 탐방

거제도 여행 아름다운 장사도(長蛇島).

향일암(向日庵)의 돌거북

좌수영 성지(左水營城址)-부산의 역사이야기

남도 여행 여수 사진

강원도 여행 낙산사 의상대(義湘臺)

한여름 경주 여행기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20.10.08 09:57 신고

    도로로 걷는 사람들 은근 많아요. ㅜㅜ

    여기 TV나 블로그로만 접했는데 가본다 가본다 하면서 못 가본 곳에네요. 가 보고 싶은 곳은 참 많은데 😂

    • 2020.10.08 10:48 신고

      이곳이 맘에 들어서 두번째 방문이네요.
      여름에 한번 이번 가을에 오고 다음에는 봄꽃 필때 한번 오려고 합니다.^^
      남해는 따뜻해서 겨울은 별 의미가 없을것 같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