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길같은 낙동강 가야진사 나루 길

반응형

낙동강 그 아름다운 강 나루 풍경속을 걸어가며.

은빛으로 반짝이는 강물이 소리 없이 흐르는 꿈길 같은 풍광 속을 걸어 갑니다.
지난 봄 매화 하얗게 핀 들판에 아련한 그림처럼 떠 있던 가야진사를 못 잊어서 찾은 겨울 낙동강 풍광은 또 다른 감성을 자극 합니다.


겨울 나무 몇 그루가 둘러 선 가야진사를 지나서 끝없이 길게 구비치는 낙동강의 눈부신 겨울 풍광 속에 빠져 듭니다.

가야진사SONY | ILCA-77M2가야진사

인적 하나 없는 낙동강 뚝 길을 걸어가며 이 아름다운  풍광을 표현 할 수 없는 나의 문장이 안타깝습니다.

남도의 따뜻한 겨울 푸른빛이 도는 버들잎 늘어진 강안을 걸어가며 짙은 색깔로 보이는 앞 산과 조금 흐미한 뒷산과 안개 속에 덮인 듯 아련한 먼 산이 겹겹이 장강(長江)따라 줄지어 보입니다.


강변에는 억새 꽃과 갈대 꽃이 어울어져 햇빛에 하얗게 나부끼고 은색 비늘처럼 반짝이는 수면에 작은 전마선이 멈춘듯 천천이 움직입니다.


지난 봄에 찾았던 이 곳이 깜박 졸다가 매화 핀 강나루에 있었던 꿈을 꾼 것처럼 느끼지만, 오늘도 찬바람 불지 않는 겨울 강안을 걸어가는 꿈을 꾸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삼랑진 물구비를 바라보며 천천이 걷습니다.

잠시 전에 지나오면서 들린 임경대에서 바라보며 감탄 했던 그 풍광속을 걸어가며 표현력을 아쉬워 합니다.그 옛날 천재 문인 최치원도 임경대에서 시 한수로 표현 하려고 애쓴 이곳입니다.

사람들은 이 아름다운 풍광을 어떻게든 남기고 싶어 하지만 그냥 아무 말 하지 말고 바라 보라 했던 말이 생각납니다 .

눈으로 보며 가슴에 담아서 간밤에 꾼 꿈을 생각하는 것처럼 어렴풋이 기억하려 합니다.

歲月

강물은 흘러가지만
흐르는 것 같지 않고

계절도 가고 오지만

가는 줄 모르고
오는 줄도 모르고

살다가 갑자기 
이렇게 멀리 와있는 

나를 보니 꿈인가 합니다.


가야진사 나루 뚝 길 걷기를 하고 블기로 남깁니다.  

 



  

임경대 풍경SONY | ILCA-77M2임경대 풍경

오봉산 임경대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낙동강 풍광
 

아름다운 낙동강 풍경SONY | ILCA-77M2아름다운 낙동강 풍경

가야진사 강나루SONY | ILCA-77M2가야진사 강나루

그림 같은 풍경이라고 말 하는 것은 모자라는 표현입니다.  
사진으로도 표현이 안되지만 담았습니다.

SONY | ILCA-77M2

겨울 강변은 고요하고 눈부시게 아름답습니다.
태고적 어떤 시점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SONY | ILCA-77M2

포근한 남도의 겨울은 언듯 초봄같은 느낌이 듭니다.

SONY | ILCA-77M2

가야진사 전경SONY | ILCA-77M2가야진사 전경

겨울 들판에 떠 있는 듯 보이는 가야진사의 전경입니다.

홍살문SONY | ILCA-77M2홍살문

아무도 없는 겨울 들판의 가야진사.
 
 


연관글 목록 

낙동강 실루엣

봄이 오는 아름다운 낙동강변

봄이 오는 낙동강변 스케치

겨울 낙동강변 화명 둔치의 풍광

부산 낙동강 국토 종주길에 가을이 옵니다.

낙동강변 벚꽃 30리 맥도 길에서

낙동강 하구와 다대포의 봄풍경

낙동강 하구와 신기루 같은 도시 풍경

낙동강변 삼락공원의 만추

낙동강변 길걷기 후기

국토종주-낙동강 종주자전거길

아름다운 낙동강-화명지구

바람안고 달리는 아름다운 낙동강변

벌써 봄냄새 나는 낙동강변 길걷기 후기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