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서(處暑)기운

반응형




처서(處暑)기운



계절은 어김없이 지나가고 다가옵니다.
처서(處暑)라고 하드니 역시 조금은 서늘한 기운이 느껴 집니다.

올해는 유난히 여름이 강력해서 더위가 심했는데 물러나는 것도 샤프하게 떠났으면 좋겠는데 낮에는 한여름 못지 않습니다.


그래도 오늘 오후 산책나가면서 들린 충렬사의 배롱나무는 백일홍이라고 하는 말 처럼 가을내내 오랫동안 이곳을 붉게 장식할 것입니다.

후문쪽 모과나무도 곧 익을 탐스런 모과(목과)가 주렁주렁 열려 있습니다.


충렬사를 지나서 만나는 어느분의 텃밭에는 호박꽃도 피어있고 작은 호박도 싱그럽게 열려있고 가지도 익어가는 모습이 왼지 여름같지는 않습니다.


이 느낌이 바로 가을이 오는 기운일것입니다.
언제나 계절은 다가오는 힘이 점점 강해저서 떠나는 계절은 언제 자취를 감추는지 모를정도로 순식간에 사라집니다.


돌아와서 샤워하는 물줄기가 예전처럼 깜작놀라게 차겁지 않은것은 아마도 내몸이 그리 열받아 있지는 않는것 같습니다.

산책가면서 폰카로 담아온 몇장의 사진을 남깁니다.


배롱나무 백일홍배롱나무 백일홍


모과(목과)모과(목과)


호박꽃호박꽃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