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천 데크길을 걷다 생각난 그 춥던 겨울



엊저녁 동천을 걸으며 생각난 그 겨울.

동천을 걸어가며 벌써 춥다고 느끼면서 생각나는 그옛날의 그 춥던 겨울이 떠 오릅니다.
저녁먹고 산책길로 나간 동천가 산책길의 겨울이 경장합니다.

작은 냇물인데도 바다바람처럼 매섭게 몰아치는 겨울바람이 체감으로 느낀 온도는 영하 몇도까지 내려간듯 춥습니다.

물에 비친 건물들의 불빛이 더 춥게 느껴집니다.
국제금융센터의 높은 건물의 불빛이 더욱 싸늘하게 느껴지는 동천 산책길의 야경입니다.

걸으면서 문득 떠오르는 그옛날 정말 추웠던 그 겨울이 생각납니다.
아침일찍 해 뜨기전에 안개같은 운무가 나즈막하게 나무가지 사이로 지나가면서 작은 얼음알갱이로 변하고 그 차디찬 알갱이들이 얼굴에 달라붙던 내 군대생활이 새삼스레 기억이 납니다.

지금은 훨씬 좋아진 여건이라고는 하지만 우리의 젊은이들이 오늘저녁도 영하10도는 보통인 전방에서 고생하고 있을것을 생각하면 추워봤자 겨우 영하 0도를 왔다-갔다 하는 부산날씨를 춥다고 웅크리는 내 자신이 부끄러워 집니다.

동천산책로에서 다시금 느끼는 그 춥던겨울을 떠 올리면서,올해도 다 가고 있는 이 때에 군 복무 하느라 추운겨울을 보내고 있을 우리의 늠름한 대한의 국군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마음을 보냅니다.

동천산책길 야경SONY | ILCA-77M2동천산책길 야경


국제금융센터SONY | ILCA-77M2국제금융센터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