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최고기온을 갱신하는 지난 토요일 7/7일 지리산 천왕봉 다녀왔습니다.
땀이 비오듯 한단말을 실감했습니다.
등산모의 챙에서 땀방울이 빗방울 처럼 계속해서 떨어지고 숨이 막힐정도로 무더운 계곡을 지나서 비로소 로타리 대피소를 지나고 하늘아래 첫절 법계사를 만났습니다.

잠시 경내를 한바퀴 돌고 빡센 경사로를 오르고 올라서 개선문을 통과합니다.

개선문 앞에서 인증샷은 한장 남기고 천왕봉 턱밑까지 이어지는 경사로를 오릅니다.
그래도 이때부터는 경관을 보면서 걷기때문에 피로도가 좀 덜 합니다.

   

SONY | ILCA-77M2

SONY | ILCA-77M2

SONY | ILCA-77M2

변화무쌍한 지리산 날씨가 갑자기 짜증을 냅니다.

그토록 화창하던 하늘이 갑자기 몰아치는 산 구름때문에 캄캄해 집니다.

겨우 고사목 한그루가 앞에 보일 뿐입니다. 


SONY | ILCA-77M2

멀리 하늘을 바라보면 이미 가을이 와 있다는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고산 계절은 아랫동네보다 훨씬 빠르다는것을 알 수있습니다.

가을 고추잠자리가 곧 다가올 겨울을 대비해서 늦기전에 짝짖기하려고 하늘을 가득 메우고있습니다.



SONY | ILCA-77M2

이윽고 고투끝에 영산 지리산 천왕봉을 바라봅니다.

환희와 영광 뿌듯함이 함께 다가와서 피로가 갑자기 사라집니다. 


SONY | ILCA-77M2

영산 지리산에서 들고 찍는 100대명산 도전 인증사진은 보다 뜻깊은 느낌이 듭니다.
명산 도전 인증샷과는 별도로 올겨울 눈 올때 다시오려고 하지만 산이 허락 할지는 모르는 일입니다.


SONY | ILCA-77M2

SONY | ILCA-77M2

지리산 천왕봉 한여름 등산기 그 1차 서막분을 납깁니다.
이날 총 13Km를 6시간 걸려서 중산리에서 법계사코스로 오르고 장터목 칼바위로 원점회귀했습니다.
부산에서 자차등산했지만 현지에서 전국적으로 모인 산 좋아하는 분들이 워낙 많이 와서 더위를 이기고 무사히 하산할 수 있도록 산이 허락한데 대해 감사하는 마음으로 산행기를 남깁니다.

해발 1915m의 지리산 천왕봉을 오르는 등정이 이토록 힘든데 해발 7000m의고봉들을 오르는 분들의 각오나 체력적인 한계를 극복하는 산인들을 생각하면 존경해 마지않습니다.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ustice-news.tistory.com BlogIcon 정의뉴스 2018.07.16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2. Favicon of http://news-room.tistory.com BlogIcon 착한덩이 2018.07.16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즐거운 하루되세요 ^^

  3. 지평선 2018.07.20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