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담장이 때문에 들어 간 집

담장이 때문에 식사하러 들어갔습니다.

메뉴는 다 같습니다.정식,산채 비빔밥,...대충 관광지에 있는 메뉴는 비슷 비슷합니다.
낯선 동네에서 음식점에 대한 정보는 없고 멀리서 한 집이 눈에 뜨입니다.


창가에 가을 담쟁이가 드리워저 있고 흐미한 전등도 하나 켜 놓았네요.
일단 창가에 앉으면 운치가 있어 봅입니다.

큰 창 안으로 자세히 보니까 일단은 창가 자리에 사람이 없습니다.
좀 높은 곳이지만 경관도 좋고 멋진 담쟁이를 보고 담아야 겟다는 생각으로 들어 갔습니다.
역시 잘 들어 왔습니다.
재빨리 창가 자리를 잡았고요..

주문한 음식이 나올 동안 몇장 담았습니다.
음식맛은 그 다음 문제이고 일단은 분위기가 좋습니다.
주인장이 담쟁이를 잘 키운 덕분에 나 같은 사람이 먼 거리에서 올라 왔으니까 담쟁이는 잘 키운것입니다.

어찌 나 뿐이 겠습니까?
아마도 이 담쟁이 때문에 이 음식점으로 오는 사람은 더러 있었을 것입니다.
요새는 하도 리얼한 상품이 많아서 혹시나 하고 상 딲으려고 오는 분에게 저거 가짜는 아니지요?
아~아니 진짜입니다 ...^^

다 같은 음식이라면 좀더 분위기 있고 전망 좋은데서 먹는게지요..
담쟁 보면서 먹느라 음식도 맛이있었습니다.

부석사 다녀오다가 들어간 음식점의 예쁜 담쟁이입니다..

담쟁이 단풍담쟁이 단풍


담쟁이 잎이 큰것인데 잎이 자그맣고 빨간 색깔 나는 담쟁이를 심었으면 더 좋았을텐데 말입니다.
담쟁이는 가을사진에 자주 등장하지만 이집 담쟁이는 아주 예쁘게 키웠네요.


담쟁이와 등불담쟁이와 등불

단풍 담쟁이단풍 담쟁이

음식점 풍경음식점 풍경


  


연관글 목록 

 - 범어사의 가을풍경

 - 전등사(傳燈寺)의 가을

 - 시간도 정지한 고가(古家)의 가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