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산사에서 울어 대는 산 새

한여름 산사에서 울어 대는 산 새

긴 장마 중에 잠깐 햇빛이 쨍한 날 잠시 산사를 들렸습니다.
장마 중에 잠깐 날씨가 드니 햇빛이 강렬하고 뙤약볕 아래 잠시도 서있지 못할 만큼 뜨거운 날씨입니다.

고요한 산사의 마당에는 하얀 태양 아래 깊은 정적이 가득합니다.
마당에 깔린 자갈을 밟는 내 발자국 소리가 바스락 바스락 유난히 크게 들립니다. 


산사의 울타리에는 보는 이 없지만 유난히 붉은 배롱나무 꽃이 한창이고 대나무로 엮은 바짝 마른 울타리에서 산 새 한 마리가 가늘고 긴 소리로 울어 댑니다.

괜히 산 새의 가는 소리 때문에 애달픈 마음까지 듭니다.


한여름 뙤약볕 아래에서 산 새 한 마리가 정적을 가르며 소리 높이는 이유를 알 길은 없지만, 결코 힘이솟거나 즐거운 마음이 드는 소리는 분명 아니었습니다.

짝을 그리워하거나 짝을 부르는 소리이거나 혹은 둥지에 두고 온 아기 새를 부르는 것 같은 느낌이 들긴 해도 결코 즐겁게 노래하는 산 새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모르긴 해도 동양 사람들이 산 새가 처량하게 울어 대는 한낮의 산사라고 하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서양 사람들이 말 하는 것처럼 산 새가 노래하는 산사의 정원이라고 바꾸어 생각을 해 봤지만 별로 분위기가 맞아 떨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어쩐지 외롭고 가련한 산 새의 울음 소리로 들어 보는 것이 훨씬 적절해 집니다.


산 새 울어 대는 까닭이야 알 길 없지만 아무도 없는 작은 암자의 한여름 뜰에서 슬피 울어 대는 산 새 소리 때문에 한참 동안 잊고 살았던 감정이 되살아 나서 행복한 순간이었습니다.


문학 인도 아니고 시인도 아니지만 작은 산 새가 울어 대는 소리에 한 순간 따뜻한 감정을 느끼면서 걸었던 그 순간이 아름답게 떠 오릅니다.

본능적으로 들고 다니는 카메라로 몇 장 담은 것입니다.
아주 화려한 새는 아니지만 예쁜 새입니다.

산새산새

작은 입으로 소리 내어 울어 대는 산 새입니다.


 

산사와 산새산사와 산새

산사에서 만난 산 새

암자와산새암자와산새

노래하는 산 새


울어대는산새울어대는산새

예쁜 산 새

노래하는산새노래하는산새

울어 대는 산 새

예쁜산새예쁜산새

 암자에서 만난 산 새




연관글 목록 

부석사(浮石寺)의 아름다운 가을 .

안평출발 안적사경유 내리까지 길걷기

나한 사찰 사리암 가던날

사찰 미술 석조각 작품

고전(古傳)의 향기 욱면비염불서승

산사에서 보는 풍경

겨울에 꽃처럼 예쁜 산사나무 열매

영험도량 사리암(邪離庵)탐방기

사찰에서 보는 아름다운 작품들

마이산과 금당사와 탑사

전등사(傳燈寺) 정족산사고(鼎足山史庫)-역사탐방기

우발적으로 방문한 북악팔각정

아린 마음과 구원의 줄.

전등사(傳燈寺)의 가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