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 중에 엄청 큰 대포소리에 기절 할뻔 했습니다.

반응형

혼산 하다가 들은 어마어마한 대포소리

경주 청천봉 혼산하다가 들은 굉음때문에 기절 할뻔 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살방 살방 혼산하는데 여름 수풀도 짙어서 앞도 안보이고 길은 태풍 후라 온통 나무가지가 쓰러져서 천천이 발걸음 옮기는데 집중하며 거의 무아 지경으로 산행 중이었습니다.


억 !
깜짝이야 !

계곡 전체가 흔들리듯 엄청나게 큰 소리가 상당히 가까운 곳에서 들렸습니다.

군대에서 지척에서 폭발하는 81미리 소리보다 더 컸습니다.

순간적으로 어느 부대에서 쏜 오발탄이 터지는줄 알았다니까요..
나중에 알았지만 이 소리는 자동으로 발사하는 새쫒는 폭음기라고 하는 장치 소리입니다.


산속에서 예고도 없이 갑자기 들리는 엄청난 폭음에 정말 놀랐습니다.
다행이 멧돼지 걱정은 안하고 산행 했네요.


요새 혼산 할 때는 멧돼지 위험 때문에 가끔 소릴 지르기도 하고 스틱으로 나무도 두드리는데 이날은 그럴 필요는 없었습니다.

청천봉 아래 고산지 사과밭이 많은데 새들이 사과를 아작 내나 봅니다>

그래서 적당한 장소에 타이머를 부착해서 때가되면 산골짜기가 떠나 갈 만큼 큰소리를 내며 발사하는것입니다.

물론 포탄이 날아가는 것은 아니며 엄청 큰 소리로 폭음이 발사 되는군요..
내려 올 때 일부러 소리나던 곳을 가 봤는데 45도 정도도로 하늘을 보고 장치 해놓은 폭음기를 볼 수있었습니다.
일명 새 쫓는 기계라고 하네요..
자동 폭음기입니다.


새쫓는 기계새쫓는 기계


자동폭음기자동폭음기

 

산행예의-음악소리

낄낄 옛날 이야기-두꺼비 오줌

연하엽서(年賀狀)를 쓰면서

스마트폰 잊어버려 보니..

눈부신 가을

아름다운사찰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