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래 읍성 야간 트레킹

반응형

오후 길걷기가 야간 운동이 되었습니다. 

항상 다니는 오후 운동을 나가다 보면 요새는 한창 은행잎이 널부러져서 운치가 있습니다.
충렬사 경내에도 노란 단풍이 예쁘게 물들어 있고 모과 나무의 노란 열매도 탐스럽게 보입니다.

충렬사 후문을 지나고 망월산 오르자 말자 금방 어두워 지기 시작합니다.
인생문을 건너서 마안산 경사로 편백림을 통과하는 길에서 부터 완전히 깜깜해 집니다.

정말 순식간에 어두워 지는 군요.

필자가 다니는 이 코스 전 구간 약 6Km를 걷고 난 후에도 환한 낮이었던 여름철을 생각하면 계절에 따른 낮의 길이가 엄청나게 다른 것을 알게 됩니다.

어쩔 수 없이 이제부턴 내년 봄 까지 계속해서 야간 산책이 될 것입니다.   
깜깜해 지면서 부터 낙옆이나 마사토 겹치는 경사로에서 약간의 주의가 필요 한 것 외에는 나름 괜찮습니다.

전에 못 보던 산책로 주위의 반딧불 같은 가로 보조 등이 점등 되어 예쁘고 특히 보행자가 급격하게 줄어 들어서 혼자 다니는 것 같아서 멍 때리는 산책이 가능해 져서 좋습니다.

  

이렇게 또 한 해가 저무는 시기인가 봅니다.
한 동안 야간 트레킹을 해야 하나 봅니다.
어제 저녁 무렵 동래읍성 한 바퀴 돌면서 예쁜 장소에서 담은 사진과 함께 블로그 일기를 남깁니다.

은앵잎 길samsung | SM-G887N은앵잎 길

길가에 은행잎이 예쁘지만 주변 상가에서는 수시로 쓸어 냅니다.
이 좋은 계절 잠시 만이라도 은행잎 낙엽 밟고 다닐 수 있으면 좋으련만 하는 생각 도 해 보게 됩니다.



가을감나무SONY | ILCA-77M2가을감나무

충렬사 입구의 감나무는 조랑조랑 많이도 열려있네요 

잘익은 모과SONY | ILCA-77M2잘익은 모과

충렬사 후문 앞 모과가 한참 영글어서 정말 예쁩니다.

누가 이 과일을 못생겼다고 하나요?


동래전경samsung | SM-G887N동래전경

마안산 일명 대포산에서 바라봅는 경치입니다.
요새는 폰카 성능이 좋아서 날씨 관계없이 잘 나옵니다.

북장대samsung | SM-G887N북장대

북장대입니다.


백세계단의 야경samsung | SM-G887N백세계단의 야경

백세계단에 안내등이 켜 지니까 정말 예쁜 길이 됩니다.
밤새도록 켜 있는것은 아니고요 초저녁 산책객들 다니는 시간에만 잠깐 켜 집니다.




동래읍성 야경samsung | SM-G887N동래읍성 야경

동래읍성 북문 가는 성벽에 불빛이 예술적입니다.
이 길을 걷다보면 정말 마음이 차분 해 집니다.

동래읍성 야경samsung | SM-G887N동래읍성 야경

어이 나졸 ! 오늘도 별일 없는가? 수고 하게나 ..

동래읍성 야경samsung | SM-G887N동래읍성 야경

복천 고분군 안내등이 밤 하늘에 멋집니다.
야경 찍으려고 노출 맞추며 애 쓰던 때가 생각 납니다.
요새는 폰카가 성능이 좋아서 야경 찍는데 문제 없지요.

북문 야경samsung | SM-G887N북문 야경

밤에 보는 북문의 전경이 멋집니다.
 

동래 야경samsung | SM-G887N동래 야경

고분군에서 내려다 보는 동래 야경입니다.




복천고분 야경samsung | SM-G887N복천고분 야경

노천 박물관 돔이 붉게 타는 밤하늘과 잘 매칭됩니다.


복천고분 야경samsung | SM-G887N복천고분 야경

돔 앞에 고분군 능선과 도시가 붉은 물감을 뿌린듯 오묘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복천고분 samsung | SM-G887N복천고분

어두워 지는데도 산책 나온 사람들은 나 뿐만 아니고 드문 드문 보입니다.


복천고분 야경samsung | SM-G887N복천고분 야경

이 능선의 실루엣이 참 예쁘지요.

항 상 보면서도 항 상 한장씩 찍게 되는 곳입니다.

복천고분 야경samsung | SM-G887N복천고분 야경

북문 앞에서 장영실 공원쪽으로 달이 떳습니다.



반달samsung | SM-G887N반달

달이 가로등을 비춰 주네요.

얼쑤 동래얼쑤 동래

얼쑤 동래입니다.

얼쑤 동래얼쑤 동래

동래읍성 야경동래읍성 야경

수문장 오장과 나졸수문장 오장과 나졸

북문 문지기 오장과 나졸이 야간 경계를 서고 있습니다.
여기를 지나면 항상 실제 사람으로 깜짝 놀라지요.
그리고는 어이 별일 없는가 ?하고 인사도 하고요..




얼쑤 동래samsung | SM-G887N얼쑤 동래

임진왜란 때 동래성 전투는 우리가 잊어서는 안되는 현장입니다.
"전사이 가도난"이라는 송상현 부사의 유명한 말도 꼭 새겨야 합니다.


연관글 목록 

비오는 마안산 감성 트레킹

봄 동산에서 광안대교를 바라보며

동래예찬(東萊禮讚)과 산책기.

전사이가도난(戰死易假道難)과 충열사 감나무

시문으로 보는 동래지역의 아픈 역사

동래읍성 북문과 북장대 야경사진

복천박물관 산책길의 봄냄새

앙부일구(仰釜日晷)의 정확한 시각

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임진전망유해지총(壬辰戰亡遺骸之塚)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