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홍매(자장매).

반응형

매년 입춘이 지나고 이맘때가 되면 양산 통도사의 예쁜 홍매를 보려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지요.
복천동 고분에 핀 매화를 보고 통도사도 어련히 피었을 것이라고 짐작하고 어제 일요일 통도사로 좀 일찍 지난 봄 나들이를 했습니다.

통도사홍매화
통도사홍매화

느낌이 그런지 몰라도 입춘 바람은 웬지 푸근한 느낌이 듭니다.
두터운 방한복을 입고 다니기엔 옷이 좀 거추장스러운 낮기온입니다.
그러나 왼걸 통도사 홍매는 이제사 방울이 몽실몽실 한창입니다.


통도사 바짝마른 마당에 있는 매실나무가 가뭄에 고생하는 느낌이 듭니다.
몇 송이 핀 꽃도 예쁘거나 탐스럽지는 못해서 클로즈업하기는 곤란한 얼굴입니다.

양산통도사 자장매
양산통도사 자장매

대충 요사채를 배경으로 깔고 꽃몽오리 몇장 담았습니다.
제대로 채비해온 진사님들도 삼각대 세워놓고 허무해하고 있습니다.
자장암 극락암 비로암 삼 암자를 돌기로 하고 왔기 때문에 금방 나왔습니다.
그래도 담아온 통도사 홍매 사진 몇 장 올립니다.
머 대단한 것이라고 또 가기도 멋하고 올해 통도사 홍매 영접은 ㅁ칩니다.

양산 통도사 자장매
양산통도사자장매

봄의 전령 부산 첫매화

 

봄의 전령 부산 첫매화

봄의 전령 매화가 피었습니다. 좀 꼰대스런 표현으로 세월은 가고 봄은 옵니다. 계절이 돌고 돌아 봄이 오지만 봄은 항상 설레고 마중 나가고 싶은 계절입니다. 봄처녀의 하얀 치맛자락이 복천

omnislog.com

통도사 홍매(자장매).

 

통도사 홍매(자장매).

봄의 전령 통도사 홍매 일명 자장매가 한창입니다. 매년 구정에 피는 통도사의 홍매(자장매)화 보고 경내를 한바퀴 돌았습니다. 마침 금강계단을 개방해서 기쁜마음으로 참배한 후 예쁘게 핀 자

omnislog.com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