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흔일곱 굽이 도래재를 넘어가며..

반응형

굽이 굽이 일흔 일곱 고개 도래재를 넘어가며..

도래재는 밀양시 산내면과 단장면을 오가는 고갯길로서 천왕산과 영산 사이로 넘는 높은 재입니다.

예로부터 고개가 너무나 높고 기상상태가 수시로 변덕이 심해서 가다가 위험하여 돌아오는 일이 많아서 붙여진 것이며 다시 돌아오는 재라는 뜻으로 도래재입니다.

 

얼음골 케이블카를 타고 천왕산 하늘공원 구경하며 표충사에서 얼음골로 얼음골에서 표충사로 이 고갯길을 요긴하게 이용하였으며 고마운 마음으로 남기는 글이며  ,

 

이 고개에 서려 있는 이야기를 함께 합니다.

아주 오래된 옛적에 단장면에 사는 한 농부의 딸이 산내면 시례골의 화전민 아들에게 시집을 갑니다.

굽이굽이 일흔일곱 번을 돌아서 간 시집은 찢어지게 가난해서 조상 모시고 시부모 공양하고 살기가 너무나 힘들었답니다.

몇 년을 버티고 버텨도 도저히 살 수가 없어서 어린것은 등에 업고 고갯마루에서 부여잡는 신랑과 헤어져 친정으로 돌아왔답니다.

눈물로 헤어진 이 고갯마루를 뒤로하고 친정으로 돌아왔지만, 날이 갈수록 걱정되는 시부모와 그리운 남편이 불쌍하고 안타까워 견딜 수가 없어서 좀 형편이 나은 친정집의 따뜻한 밥도 목이 매여 넘어가지도 않게 됩니다.

어느 날 머리에 일 만큼 손에 들 만큼 친정에서 얻은 양식과 곡식을 이고 들고 길을 나섰답니다.

집을 나와 비탈길을 오르고 올라서 겨우 겨우 고갯마루에 도착할 때는 이미 큰 산의 해는 기울고 있었습니다.

 

이때 어디선가 누군가를 부르는 소리가 있었는데 , 못 잊어 울며 부르는 남편이 고개에 와 있었던 것입니다.

아내가 떠난 후로 어느날 돌아오더라도 위험하고 무서운 이 고개에서 다시 돌아가지 않도록 기다린 것입니다.

 

제대로 먹지도 못해 허기진 남편은 기약도 없이 이 고갯마루에 와서 언젠간 아내가 돌아올 것을 믿고 날마다 기다렸던 것이었습니다.

재회한 부부는 한없이 울었고 어두운 산길을 사랑으로 길을 밝혀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친정에서 가져온 씨앗을 뿌리고 화전을 더욱 많이 일구며 '아무리 시집살이가 고달파도 너의 일생은 그 가문에서 끝을 보라.'라고 하는 친정 부모님의 말씀을 되새기며 다시는 돌아가지 않고 참고 견디며 열심히 노력해서 넉넉한 농부가 되어 많은 후손을 남기고 크게 번성한 가문의 해피토킹입니다...

 

그들의 후손은 이후 계속해서 번성하여 산내면의 시례골에 학문을 숭상하는 가문으로 내려오는데 , 시례골이라는 이름은 이 후손들이 시와 예를 숭상해서 모여사는 골짜기 마을이라는 뜻으로 시(詩)례(禮)가 있는 마을이라고 시례골이라고 하며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시례골 이야기를 생각하며  밀양사람 이재금(1941~97) 시인이 남긴 도래재라는 시를 읽으면 더욱 실감이 납니다.

도래재
도래재


도래재 - 이재금

언양땅을 넘어가면 석남고개

밀양땅을 넘어오면 도래재고개

일흔일곱 굽이굽이 소쩍새 울어

실안개 피는 자락 눈물 맺힌다

 

돌아서서 가신님 돌아오는 고개


지금은 자전거 마니아들의 추천 라이딩 명소이며 자동차 초보딱지 떼는 도로연수 코스이기도 한 도래재를 왕복하며 표충사를 참배하고 얼음골 케이블카를 타고 천왕산을 오른 후 하산해서 당일치기 부산까지 돌아온 이 놀라운 세상을 살면서,


좋아진 지 그리 오래되지 않은 이 지역의 교통상황과 발전된 세상을 살 수 있는 나를 생각하며 삶을 되돌아볼 수 있는 하나의 정서적인 지역으로서 고맙게 생각하는 곳입니다.


 

도래재 고갯길 

 

도래재로
도래재로

 

도래재 고갯길 

도래재로
도래재로

도래재로 도래재 고갯길 

 

영남알프스의 산군들 중에서 약간 벗어난 날개 산인 명산 천왕산과 영산 사이의 유명한 고개이며 도래재 모습의 사진을 보면 현대기술로 닦은 고개도 이 정도인데 옛날 산길이 어느 정도였는지 짐작하기도 힘들 것입니다.

도래재는 밀양시 산내면 남명리 내촌 일명 가래나무골에서 단장면 구천리 삼거리로 이어지는 전체 도로 중에서 고갯길을 말합니다.

그래서 도래재라는 밀양사람 이재금 씨의 시가 잘 알려져 있으며 첨부한 것입니다.

현재 산내면 남명리와 단장면 삼거리로 통하는 도로가 확장·포장되었고 도래재 도로가 잘 정비되어서 자동차로 드라이빙하기가 짜릿하고 좋습니다.

전국의 자전거 동호인들에게는 꽤 알려진 라이딩코스이기도 합니다.

겨울철이나 악천후 때에는 자동차운전도 유의해야 할 것이며 가끔 통제되기도 하는 도로입니다.

 

    

 

 

경주관광 교촌마을과 최부자집

 

경주관광 교촌마을과 최부자집

경주관광 교촌마을과 최부자집경주관광을 하면서 시내쪽의 편리한 지점을 돌때 거치는 곳으로서 코스가 순탄하게 연결되는 지점에 교촌마을과 최부자집이있습니다. 이 루트를 지나면 안압지

omnislog.com

경주관광 반월성과 석빙고(慶州石氷庫).

 

경주관광 반월성과 석빙고(慶州石氷庫).

반월성에서 경주 석빙고(慶州石氷庫)를 둘러봅니다.교촌 최부자집을 둘러본 후 뒤편 길로 월성 역사지구 반월성으로 들어섭니다.사실 교리만해도 교촌교를 건너서 인용사지를 거쳐서 월성교로

omnislog.com

 조선왕조 왕위계승도와 왕조의 계보흐름

 

조선왕조 왕위계승도와 왕조의 계보흐름

조선왕조 왕위계승도와 왕조의 계보흐름 왕조의 계보와 왕위계승도를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도록 작성한 것입니다. http://dramatique.tistory.com/2142의 JJH님의 허락을 받아서 왕위계승선을 추가한 도

omnislog.com

 

고전(古傳)의 향기 욱면 비염불서승

 

 

고전(古傳)의 향기 욱면비염불서승

욱면비 염불 서승고전(古傳) 중에서도 삼국유사(三國遺事)는 역사서이지만 불교적 내용이 재미 있는 것이 많습니다.삼국유사 제5권에 보면 욱면비염불서승(郁面婢 念佛 西昇)이라는 3페이지 분

omnislog.com

대한제국 칙령과 시마네현 고시

 

독도(獨島)자료 - 대한제국 칙령과 시마네현 고시

자료로 밝히는 우리 땅 독도(獨島) 무단 복사 불허 대한민국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독도(獨島). 시마네현(島根縣)고시 40호가 엉터리이며 이를 근거로 주장하는데 대한 반박 자료입니다

omnislog.com

축의금액에 대한 개념과 적정 수준.

 

축의 금액에 대한 개념과 적정 수준.

축의 금액에 대한 개념과 적정 수준.축의금의 액수는 축의금의 본질이 아니며 그래서 축의 금액을 상대적인 인맥의 비중으로 생각해서는 안됩니다. 자칫 물질 주의가 팽배한 현대사회에서 축의

omnislog.com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