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마우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9.01.26 온천천의 물닭과 가마우지
  2. 2017.01.03 가마우지의 멋진 자세
  3. 2016.04.08 호수공원 봄풍경

온천천에서 보는 가마우지와 물닭

온천천 길걷기를 하면서 수영천까지 가다보면 많은 철새들을 보게 됩니다.

봄 여름보다는 가을부터 겨울에 더 많은 새들이 모이는데 그 중에서 물닭과 가마우지는 둘다 새까만 색깔때문에 유심이 보게됩니다.


가마우지는 대개 물가운데 돌이나 난간 같은데 앉아서 먼산만 바라보는 모습을 주로 봅니다.

물닭은 언제나 바쁘고 물을 헤엄쳐 다니거나 물가의 수초를 뜯어먹으며 항상 돌아다닙니다.


물가에서 꼼짝도 안하고 기다리는 왜가리는 가끔 물고기를 잡아서 낚아채는것도 보는데 가마우지가 사냥하는 것은 아직 본적이없습니다.


TV에서 보면 중국 어느지역에서는 가마우지를 끈으로 묶어서 잡은 물고기를 토해내게하여 빼앗는것을 본적이있는데 가마우지는 물고기를 잘 잡는 모양입니다.

그러니까 잠간 물고기를 사냥하고 하루 종일 대부분 쉬어도 되나 봅니다.

아래 온천천을 걷다가 찍어온 가마우지와 물닭 사진입니다. 


물닭물닭

가마우지가마우지

온천천의 물닭온천천의 물닭

온천천의 가마우지온천천의 가마우지

물닭물닭

민물 가마우지민물 가마우지

온천천의 물닭온천천의 물닭

온천천의 물닭온천천의 물닭

민물 가마우지민물 가마우지

물닭물닭

물닭물닭

온천천의 민물 가마우지온천천의 민물 가마우지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멋진 가마우지

민물가마우지 한마리가 호수에 박힌 나무기둥에서 온갖 자세로 폼을 잡습니다.
마치 무슨 모델이 쇼를 하는것처럼 자세를 바꿔가며 사진 모델을 잘 해 줘서 몇장 찍었네요.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가마우지는 세종류인데 그 중에서 여기 보이는 가마우지는 덩치가 제일 큰 종류인 민물가마우지입니다.


가마우지가마우지



멀리서보면 그냥 시커먼 새로 까마귀처럼 별 볼품이 없어 보이지만 ,가까이 보면 짙은 청색과 짙은 갈색이 어울어진 멋진 색갈입니다.
고개를 꼿꼿이 세워 치켜드는 것도 보통새들과는 좀 다른데가 있습니다.

자세히 가까이서 보면 상당히 잘생긴 독특한 새인것을 알수가 있습니다.



학술적으로 가마우지 cormorant는 가마우지과 Phalacrocoracidae에 속하는 조류들을 총칭해서 부릅니다.


세계적으로는 32종이나 되지만 한국에는 민물가마우지,바다가마우지,쇠가마우지의 3종만 알려지고 있습니다.
서식지는 종류에 따라서 다른데 대부분 해안에서 생활하나 큰 강이나 호수에서도 볼 수 있는데 민물가마우지는 주로 호수에서 발견됩니다.


가마우지 중에서 가장 크고 흔한 것이 민물가마우지인데  뺨과 부리가까이가 흰색인것이 특징입니다.
몸에도 희색 털이있는데 가마우지들은 다 그런가 봅니다.
실제크기는 몸길이 약 90㎝정도니까 거의1m가까이 될 정도로 크네요.

해조류등으로 나뭇가지나 절벽등에 둥지를 틀고 번식합니다.


먹이사냥은 물 위에서 헤엄을 치다가 물고기를 발견하면 곧바로 잠수해서 물갈퀴를 이용해서 세차게 추격하여 물고기를 사냥한다.
사냥한 물고기는 물 밖으로 가지고 나와서 편한 장소에서 먹는것을 볼 수 있습니다. 

민물 가마우지민물 가마우지

민물 가마우지민물 가마우지

가마우지가마우지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호수공원 산책길의 봄풍경

호수공원 산책길을 한바퀴 돌면서 파릇파릇 연녹색 버들잎과 그 사이로 화사하게 핀 벚꽃과 물에 비친 반영들이 보여주는 봄풍경은 아기자기하면서 참 아름답습니다.


길걷는 사람들의 가벼운 걸음걸이도 호수의 말뚝에 앉아서 졸음을 이기지 못하는 가마우지도 다 봄의 풍경속에 나오는 하나의 그림들입니다.


작은 풀잎들 사이로 막 돋아나는 보라색 작은 제비꽃도 아름다운 호수마을 그림속에 나오는 한 페이지입니다.


호수를 바라보며  누가 연주하는 클래식 트럼벧소리도 호수그림속에 나오는 봄소리입니다.
동백동 호수마을에 찾아온 아름다운 봄이 호숫가 실버들 가지를 타고 호수로 뚝뚝 덜어저 내립니다. 

호수마을이란 이름도 동백동이란 이름도 다 하나의 동화속에 나오는 그림같은 예쁜 이름입니다. 이 아름다운 고장의 호수공원에 올해의 봄이 가득한 산책길에서 호사를 누립니다.


호수공원 산책길의 봄풍경SONY | ILCA-77M2호수공원 산책길의 봄풍경


호수공원 가마우지SONY | ILCA-77M2호수공원 가마우지


호수공원의 봄풍경SONY | ILCA-77M2호수공원의 봄풍경


호수공원 제비꽃SONY | ILCA-77M2호수공원 제비꽃


호수마을PANTECH | IM-A860K호수마을


호수공원SONY | ILCA-77M2호수공원



   
 

'블로그일기 > 창작일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路)이 보입니다  (0) 2016.08.07
미륵사 가는 길  (0) 2016.04.15
호수공원 봄풍경  (0) 2016.04.08
쓸쓸한 거위  (0) 2016.04.01
서향입지(西向立志)와 함몰(陷沒)  (0) 2016.01.22
눈부시게 아름다운 가을 속으로..  (0) 2015.10.31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