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고성(古城)을 걸으며


봄비 오는 고성을 걸으며

때 이른 봄비가 오는 고성을 걷습니다.
아직은 겨울이 한창인데 날씨가 좀 푸근하다 한들 겨울이 떠난것은 아닐것입니다.

그래도 뿌연 안개가 가득하고 아무도 없는 산길을 걷는 기분은 너무나 호젓해서 딴세상 같은 느낌이 듭니다.

자주 걷는 마안산 길에 비 좀 온다고 아무도 없다는것이 믿기질 않지만 이 좋은 분위기를 느끼면서 나올길 참 잘 했다는 생각을 합니다.

모처럼 사색같은 것도 하고 비 안개 낀 숲도 바라보며 고성의 돌담 길을 걷습니다.


백세계단samsung | SM-G887N백세계단



백세까지 살아야 할 욕심은 없지만 이 계단이름이 백세 계단이라서 오르내릴땐 괜히 계단이름이 새삼스러워 집니다.
백세 계단을 오늘은 나 혼자 걸어가면서 나만 오래 살 혜택을 받는것 같기도 하고,..

백세계단에 운무가 약간 껴서 계단길이 고전에 나오는 특별한 장소처럼 느껴지고...


성곽아래 비 맞으며 문앞에서 번을 서고있는 나졸과 오장이 오늘따라 더욱 리얼하게 보입니다.

"비까지 맞으며 수고 하네" 라고 할 뻔 했습니다.

옛날 이 장소에서 성문을 지키던 나졸이 정말로 저렇게 서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비 오는 성문앞에 세워놓은 나졸이 측은해 보입니다.


큰 비는 아니라서 그냥 나갔는데 집에 들어 올 때는 흠뻑 젖었지만 비 온다고 그만 두고 춥다고 그만둬서는 안될것같아서 나갔는데 돌아와서 블로그 일기를 남기면서 이 깨운한 느낌을 생각하면 백번 잘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성문지기samsung | SM-G887N성문지기






연관글 목록 

미국 고성 입구에서 본 사자 석상

마고성(麻姑城) 검달길에서

고성(古城)의 비오는 망루(望樓).

가덕도(加德島) 역사여행(歷史旅行)

마안산 북문 야경과 고분군의 밤풍경

비오는 마안산 감성 트레킹

동래성 인생문(人生門)과 마안산 길걷기.

여성(女性)독립운동가 박차정의사(朴次貞義士)생가(生家)방문후기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