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지 쓸쓸해 보이는 왜가리

반응형

왜가리 한 마리가 단풍저 잎도 떨어진 버들가지에 앉아있습니다.
갑자기 뚝 떨어진 기온에 깜짝 놀라 움츠린 것처럼 보입니다.
목이 길어 그런지 왜가리는 항상 봐도 쓸쓸하고 처량해 보이는데 오늘따라 깃털이 바람에 날리며 주둥이 깃털에 숨기고 웅크린 모습이 더욱 안쓰럽게 보입니다.

 

왜가리도 오래전에는 철새였다고 하지요.
그냥 우리나라에 눌러앉아서 텃새가 되었으니 따뜻한 나라에 살던 DNA가 적응했을 지라도 우리나라의 겨울을 나기는 만만치 않을 것입니다.

이런 왜가리 사진을 찍고 보면 이야기를 붙이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깃털로 보아서 숫놈입니다.
숫 왜가리가 다가오는 겨울 때문에 완전히 기가 죽은 모습입니다.

쓸쓸한 왜가리
쓸쓸한 왜가리

왜가리의 생물 개요

보존 상태-- 관심 대상
학명: Ardea cinerea, 무게: 1 – 2.1kg, 길이: 84 – 100cm, 날개 길이: 1.6 – 2m, 분류군: 종, 상위 분류: 왜가리 속

아기 백로를 찾아서

 

아기 백로를 찾아서

초여름이면 백로가 새끼를 기르는 시절입니다. 빈약한 장비로 의령 백로 서식 지엘 가서 한참을 찾아 겨우 백로 새끼 두 마리 발견했습니다. sns에 보면 예쁜 아기백로를 잘 찍어 오시는 분들을

omnislog.com

징검다리의 왜가리

 

징검 다리의 왜가리

징검다리에서 멍 때리는 왜가리 항상 다니는 아침 온천천 운동길에서 건너가는 징검다리에 왜가리 한 마리가 점잖게 버티고 있습니다. 사람이 가도 모른척 하고 멍 때리고 있네요. 폰카로 찍는

omnislog.com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