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성치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7.13 치매 발병률
  2. 2018.07.11 바둑과 치매예방

치매 발병률

치매는 고령 인구가 겪는 심각한 질병으로 나이가 드신분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중 하나입니다.

이른바 노인성 치매입니다.
나이가 들고 늙어지면 필연적으로 겪는다고 생각하면 할 수 없는 일이지만 질병에 대한 발병율을 보면 치매가 걸리지 않는 사람도 많다는것을 알 수 있습니다.
천수를 다 할때까지 치매환자가 아니고 멀쩡한 정신으로 떠나게되는것은 가장 큰 행운일 것입니다.


각국은 질병에 대한 발병률(incidence rate)이라는 통계 결과를 가지고있습니다.

특정 기간을 설정해서 그 기간동안 질병을 가진 환자가 얼마나 발생하는가를 관찰한 내용입니다.


2005년에 발표된 세계 치매 유병률에 대한 Delphi Consensus Study에 의하면, 매 년 세계적으로는 연간 460만 명이며 ㅅ간적으로는 7초당 한 명씩 발생한다고 합니다.

유럽 8개국 핀란드, 스웨덴, 덴마크, 네덜란드, 영국 등 북서유럽 5개국,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등 남유럽 3개국에서 시행된 치매 역학 연구에서는 치매 발병률은 65-69세에서 인구 천 명당 2.5명/년이었습니다.

그런데 90세 이상이 되면 치매 발병률은 인구 천명당 85.5명/년으로 증가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치매환자가 되는것으로 나타납니다.


우리나라의 치매 발병률은 노인 인구 천 명당 18.8명/년 이었답니다.

우리나라 역시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서 치매 발병률이 급격하게 높아져서 65-74세는 인구 천 명당 12.5명/년 이군요.
85세 이상에서는 87.2명/년 으로 대부분의 노인이 치매화자가 되는군요.
그외 약20%의 치매가 걸리지 않고 생을 마감하는 분들은 축복받은 분들입니다. 

노인성치매노인성치매

이 자료의 근거는 보건복지부 지정 침해연구임상센터에서 얻은 정보입니다.

http://public.crcd.or.kr/Info/Mechanism/Morbidity






'블로그일기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천천의 죽은 잉어  (0) 2018.08.16
세상에서 제일 용감하고 겁없는 곤충  (0) 2018.07.27
치매 발병률  (0) 2018.07.13
오늘 공기청정기 끄는날.  (0) 2018.07.04
장마 태풍 주의  (0) 2018.07.02
어떻게 젊게 살 것인가?  (0) 2018.06.30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둑이 두뇌 활동에 관계해서 두뇌의 노화예방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궁금증 때문에 일반인의 지식으로 알아봅니다. 실제로 뇌의 노화는 단층촬영으로 검사했을때 45세 전후부터 이미 뇌의 용적이 조금씩 줄어간다고 합니다.

의학적으로 뇌의 위축이 시작되는것은 뇌의 신경세포 수가 감소되는 것이 원인이라고 합니다.


물론 뇌의 신경세포는 분열과 증식이 안되기 때문에 조금씩 감소한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뇌가 작아지는것과 치매와는 상관이 없으며 1백살이 훨씬 더 되는 노인도 치매증상이 없고 똑똑한 경우도 많이 알려지고있습니다.

바둑과 치매바둑과 치매



고령화사회를 먼저 경험한 일본은 노인치매에 관한 연구도 상대적으로 활발합니다.

치매의 종류 중에서 알츠하이머타입의 노년기 치매는 아직 분명한 원인이 밝혀지지않은 것으로 압니다.

그래서 알츠하이머 병을 예방한다는것은 아직 확실한 방법도 없다고 합니다.


반면에 두뇌를 쓰지 않기 때문에 일어나는 치매증상도 있습니다.

폐용성 치매라고 일컫는 치매는 뇌세포를 충분히 자극하는 것으로서 어느 정도 예방이 가능하다고 알려지고있습니다.


이 경우 대체로 나이를 먹을수록 취미를 갖고 그 취미생활로 즐거워 할때 뇌의 생리적 노화를 더디게 하거나 맊는것에 큰 도움을 준다고 알려지고있습니다.


바둑이 관계하는 뇌의 활동에 대한 연구에서 두뇌의 노화예방에 대한 내용입니다.

실제로 뇌의 노화는 단층촬영으로 검사했을때 45세 전후부터 이미 뇌의 용적이 조금씩 줄어간다고 합니다.

의학적으로 뇌의 위축이 시작되는것은 뇌의 신경세포 수가 감소되는 것이 원인이라고 합니다.


물론 뇌의 신경세포는 분열과 증식이 안되기 때문에 언제나 감소한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뇌가 작아지는것과 치매와는 상관이 없으며 1백살이 훨씬 더 되는 노인도 치매증상이 없고 똑똑한 경우도 많다고합니다.


노령화가 진행 될수록 뇌의 신경세포수가 감소하겠지만 대신 신경세포 돌기라는것이 발달해서 뇌 밀도가 높아져서 두뇌의 정밀한 활동이 유지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신경세포의 수가 줄어 들어도 멍청한 사람이 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다만 뇌를 꾸준히 사용 했을때 말입니다.


동물실험에서 뇌에 자극을 주면 뇌신경 세포의 회로가 증가하는것을 알게되었고요.

쥐 실험에서 외롭지 않고 매일 먹이 싸움을 하는 쥐는 뇌 자극 속에서 살게 된답니다. 


따라서 노령자가 뇌의 자극없이 멍청한 생활을 한다면 뇌 신경이 둔화되는것은 결과가 뻔 할것입니다.그래서 노령자라도 뇌에 적당한 자극을 지속적으로 가한다면 뇌의기능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것입니다.


일본에서 70세에 바둑을 배워서 82세에 아마3단의 기력을 갖추고 바둑을 즐긴다는 글을 상기합니다.

일본 돗토리현의 1백2세된 아마5단의 노인을 보면 이같은 사실을 알 수있으며 뇌기능은 나이가 많아서 바보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입니다.70세를 넘어 80 90세가되어도 뇌는 얼마든지 더 발달할 수도 있다는 시사일 것입니다. 


필자도 73세이지만 기력이 높진 않아도 지금도 조금씩 올라가지 내려가지는 않는것을 보면 이 내용이 사실일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사람의 능력은 유동성능력과 결정성능력이 있다고 합니다.

유동성능력은 기억력,계산력 등 타고난 능력입니다.

결정성능력은 종합력,판단력 등 으로서 경험과 학습으로 재 창조되는 능력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노령이 되면 유동성능력은 떨어지겠지만 결정성능력은 마음 먹기에 따라서 도리어 높아지는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뇌 기능은 나이를 먹을수록 저하되는 것은 아니며 질적인 변화가 오는것입니다.


여기서 필자가 바둑 애호가임으로 바둑에 대한 내용을 찾아본 결과 많은 논문이 있고 그 내용들이 한결같이 뇌기능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고 말 하고있습니다.


바둑을 두어 보면 가장 중요한 포석이 있는데 이는 구상력을 발휘한 판단능력입니다.

작은곳을 응시하지 않고 크게 멀리보는 능력 말입니다.

어떤 곳에서 손해를 봐도 떨치고 다른데서 만회하는 큰 대국자세를 가지는 것입니다.


우리의 뇌에서 좌뇌와 우뇌가 하는 작용에서 계산력,암기력은 좌뇌가 감당합니다.

우뇌는 종합력,판단력을 감당 합니다.


만약 우뇌가 문제가 있다면 바둑에서 포석을 잘못할 가능성이 있겠습니다.

반면 좌뇌가 문제가있다면 치열한 천투가 벌어질때 작고 정밀한 수싸움에 맥을 못추게 될것으로 생각합니다.


뇌가 재생되는 한 예를 든다면,

뇌혈관 장애를 가진 환자가 끊임없는 훈련으로 언어 능력개선 운동 능력 개선 등의 좋은 사례는 많은것으로 압니다


.


그러니까 바둑을 몰입해서 둔다면 우뇌의 기능을 활성화시키는 일이 가능하다고 생각됩니다.

또 나이가 들어서 바둑을 즐긴다면 우뇌에 활력을 불어넣는것은 당연하며 삶의 질도 높아진다고 생각합니다.


꼭 주의 할것은 너무 오랫동안 바둑을 두는것은 신체적으로 경직되고 운동부족으로 갈 수가있기 때문에 반드시 운동과 함께 즐겨야 할것입니다.  

필자는 등산을 좋아해서 산엘 자주가는데 산행이 없을때 바둑을 둡니다. 


건강하고 즐거운 노후생활로 가는 취미 중에서 바둑을 추천 드립니다.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