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와 화합의 미래

말은 떠나면 주워 담을 수는 없습니다.

우리는 말로서 뜻을 전달하고 상대의 뜻도 말을 듣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말로서 의사 소통을 하지만 소통 의외의 기능이 더 많을 것입니다.

말로서 소통하지만 전혀 다른 내용으로 전달 될 수 도있고 또 전혀 다른 내용으로 이해 되어 와전 될 수도있기 때문에 말은 두려운 것입니다.


용서용서
Forgiveness & Harmony


말 꼬뚜리가 잡히는것이 싫고 본의 아니게 실수하는 것이 싫고 한참 지난 후에 후회하게 되는 내용을 말 한것도 싫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말 하지 않고 살 수는 없습니다.
때때로 말을 한 후 실수란것을 알게 되지만 말 할때는 옳다고 생각해서 하는경우가 대부분일 것입니다.

물론 어떤 경우엔 옳지 않은줄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거짖을 말 하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 


살다보면 남의 실수를 보게되기도하고 나의 실수를 알게 되기도 합니다.
남의 실수는 용서하고 나의 실수는 사과하면 대부분 해결되리라고 생각하지만 , 이것이 그리 쉬운것은 아니지요.
세상에 많은 종교들이 표방하는 철학의 핵심중에 공통된것 하나만 뽑아 보라고 한다면 용서일 것입니다.


누구나 잘못은 있으며 그 잘못을 숨기고 변명하고 정당화 하기위해서 노력하며 그 잘못의 구실을 인정받으려고 애 쓰는것을 보며 삽니다.

하루가 가기전에 이미 잘못을 알게되지만 사과하거나 정정 하기에는 이미 늦은경우가 수없이 많이 발생합니다.


우리가 사는 이세상에서 누구나 저지를 수있는 잘못은 대부분 용서 할 수있는 잘못이고 사과 할 수있는 잘못일 것입니다.


이미 망각하고 살고있는 과거의 아픔을 들추어 내어 현재의 잣대로 응징하는것은 신중해야 할것이라 말 합니다.

그래서 이미 인류는 현명하게도 깨우치고 그 이론을 여러 종교에서는 용서하라고 하는지도 모릅니다.


용서는 피해자가 가해자를 위해서 하는것이기 때문에 모든 시대에 걸처서 용서는 가장 존경 받는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세상을 살면서 잘못을 용서 하고 미래로 나가는 삶을 살라는 말이 생각나는 아침 블기를 마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