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생각 하십니까?

프라스틱 문제를 어쩌면 좋을까요?

비치코밍 페스티벌이 열리는 해운대 백사장에 부산 시민들이 플라스틱 쓰레기의 관심을 부각시킬 목적으로 설치한 커다란 플라스틱 물고기 조형물을 보면서 심각성을 상기 하고자 합니다.

플라스틱 문제의 심각성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고 모두가 공감하고 있는 사실입니다.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심각한 문제로서 우리의 삶은 이미 큰 위험에 처해있지만 아직 해결책은 전혀 없습니다.

플라스틱은 생산부터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구호만 외칠 뿐입니다.
당장의 이익과 편리성 을 포기 할 사람은 없으면서 공허한 구호만 외쳐 댑니다.


인류는 플라스틱이 가진 본래의 유연한 성질을 간과 한 것입니다.
프라스틱은  바닷속이나 바다위나 육지나 땅 속 어느 곳에서 던지 잘게 쪼개지고 분해됩니다.

바다 위에 떠다니는 부유 플라스틱이나 육상에 방치된 플라스틱은 햇빛의 자외선과 파도나 바람의 힘으로 잘게 부서져서 미세 플라스틱으로 탈바꿈 합니다.


물 속에서는 플랑크톤보다 작아지는 플라스틱이 되어서 물고기의 먹이가 되고 먹이 사슬을 거치면서 지구의 최고 상위 포식자인 우리 인류의 먹거리로 다가옵니다.

또 바람을 타고 공기 중에 훗 날려서 직접적으로 호흡 속에 포함되어 직접 도달 하지 알을 것이라고 장담 할 수도 없습니다.

여기 하나의 경각심으로 표현한 예술 작품이 이목을 끄는 캠페인으로 백사장 모래밭에 서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신기한 예술 작품 정도로 바라봅니다.

물고기 몸 전체가 프라스틱으로 구성되어있고 또 플라스틱을 먹을 수 밖에 없는 모형을 보며 끔찍한 생각이 드는 작품입니다.

플라스틱을 퇴출 할 방법도 없고 이미 생산되어 수명을 다한 쓰레기를 어떻게 없앨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우리는 싫든 좋든 플라스틱을 곧 먹을 수 밖에 없을 날이 빨리 닥칠지도 모릅니다.
아직 플라스틱을 먹어 치우는 박테리아 같은 것을 만드는 기술은 아직 없습니다.

시간이 없고 바쁩니다.
지금 우리는 지구에 산적한 폐 플라스틱을 청소하는 일이 얼마나 급한 일인지 모르고 있습니다.
아래 플라스틱 물고기가 예쁘게 생겼습니까?


플라스틱 물고기SONY | DSLR-A300플라스틱 물고기


요새는 물고기 뱃속에서 플라스틱이 나왔다는 것은 뉴스도 아닙니다.
물고기 살 속에 미세 플라스틱이 얼마나 있는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인류는 플라스틱 재앙에 직면하기 전에 반드시 해결해야 할 것입니다.

오늘 동백섬을 한 바퀴 돈 후 백사장에 나와서 담은 사진입니다
해운대 백사장에 설치된 플라스틱으로 만든 물고기입니다.
이렇게 라도 사람들에게 관심을 집중 시키기 위해서 노력하는 것입니다.
아직은 막연하지만 절실해 진다면 방법이 나 오리라는 희망을 가집니다.

  


연관글 목록 

2018/10/07 - [국제-이슈-뉴스] - 후쿠시마 오염수룰 바다에 버릴것이라고?

2019/03/05 - [블로그일기/일상다반사] - 대기오염 실시간 대기 질 지수 비교

2014/09/22 - [건강정보/자생약초-건강정보] - 중금속(重金屬)축적과 배출-도토리

2015/01/13 - [여행-유적-등산-트레킹-길걷기] - 함께와서 혼자 가시면 나는 어떻게해요?

2015/07/25 - [블로그일기/일상다반사] - 언제쯤 없어질지 ? 쓰레기로 버리는 양심.

2014/11/07 - [환경-유전자-에너지] - 친환경 용어 할로겐프리 Halogen-Free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