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동덩굴 인동초 꽃

반응형

인동(忍冬) Lonicera japonica는 인동덩굴이며 5월경에 피는 꽃은 인동꽃 또는 금은화로 불립니다.
장미의 계절 5월에 장미덩굴과 함께 핀 인동꽃은 잘 어울리며 예쁩니다.
인동꽃이 핀 풀섶을 지나가면 싱그런 향기가 정말 좋지요.
찔례꽃 필 무렵에 함께 피기 때문에 어쩌다가 찔례꽃덩굴과 함께 인동덩굴이 있을 때문 향기 좋은 찔레꽃 향과 이에 못지않은 인동꽃 향기가 어우러지면 그 길목은 환상적인 기분을 느끼게 되지요.

인동덩굴(忍冬-, Lonicera japonica)은 우리나라 산야 각지에 흔한 덩굴성 낙엽관목이며  한자 忍冬에서 보듯 겨울을 견딘다는 뜻의 이름입니다.

그래서 "겨우살이덩굴"이라고도 불리며 꽃이 은색과 금색으로 피기때문에  "금은 등"(金銀藤), "금은화"(金銀花)로 불리지만  인동(忍冬) 또는 인동초(忍冬草)로 주로 불립니다.
정식 명칭은 인동덩굴입니다.

인동 덩굴은 오른쪽으로 감기는 덩굴식물이며 잎이 겨울까지도 견딥니다.
가을 또는 겨울까지 잎이 붙어 있으며, 줄기는 오른쪽으로 감기고 줄기 속은 비어 있는 덩굴입니다.

 

인동꽃이 필 때 처음에는 흰색이지만 시간이 지나면 노란색으로 변합니다.

그래서 인동 덩굴에 피어있는 인동꽃은 항상 흰색깔 꽃과 노란 색깔 꽃이 어우러져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인동꽃은 꿀이 많은데 처음 하얀색깔일때 최고이며 색깔이 노란색으로 변해 가면서 꿀이 줄어드는데 수정이 이루어진 것과 같은 시기이며 이 꽃이 벌 나비들에게 더 이상 수정이 필요 없다는 것을 알려주어서 보다 효율적으로 수정을 하려는 식물의 지혜로움을 보게 됩니다.

때로는 빨간색깔 인동꽃도 봅니다.

인동덩굴 식물분류
식물계-속씨 식물군-진정 쌍떡잎 식물군-국화군-산토끼꽃목-인동과- 인동 속-인동덩굴
학명:Lonicera japonica
인동덩굴 꽃 꽃말: 아버지의 사랑
어머니의 사랑이나 헌신을 많이 언급하지만 추운 겨울을 견뎌낸 후 피우는 인동초 꽃의 꽃말이 아버지의 큰 사랑에 비유한다는 것이 특별합니다. 

인동꽃 금은화


약용식물 인동덩굴 효능 
해열, 해독, 항염, 감기 인후통, 위암 폐암에 효능. 대장염, 위궤양, 방광염, 인두염, 편도선염, 기관지염, 결막염, 일반 종기, 화농성 감염증 등

 

바이러스 억제 작용으로 감기 또는 악성 유행성 감기 등  호흡기 질병에 효과가 좋습니다.

또 매독에 효과를 보이며 인동덩굴의 해열 작용은 고열로 의식 불명이나 수족마비가 일어났을 때 한방에서는 조구등, 석고 등과 함께 이용합니다.

 

약용식물 인동덩굴 주성분
칼륨, 타닌, 아피 게닌, 로니세린, 루 테오 린 등의 플라보노이드류 함유.

일반적 복용 인동 차
여름철에 인동 잎을 따서 덤성덤성 썰어 그늘에 습기를 제거 가볍게 덖습니다.
덖은 재료를 한지에 싸 보관해서 겨울철 열이 나거나 가기 있을 때 또는 감염증으로 부종이 있을 때 2~3그램씩을 따뜻한 물에 녹차처럼 우려내어 마십니다.

 

인동꽃
붉은색 인동꽃

등 운곡(藤雲谷) 산책로-천연기념물 제176호

 

등운곡(藤雲谷)산책로-천연기념물 제176호

등운곡(藤雲谷)산책로-천연기념물 제176호 등나무꽃이 구글처럼 하늘에 떠 있다는데서 연유하여 등운곡(藤雲谷)이라고 부르는 이 등나무 군락지의 정식 명칭은 부산 금정산 범어사 (釜山 梵魚

omnislog.com

봄 산야의 자생화 오묘한 색깔의 현호색(玄胡索) 종류.

 

봄 산야의 자생화 오묘한 색깔의 현호색(玄胡索) 종류.

4월 산야의 신비한 자생화 현호색(玄胡索). 사월 산행을 하다보면 오묘한 색갈을 띄는 작은 풀꽃들이 군락지어 피어있는 것을 봅니다. 현호색 꽃으도 자세히 보면 약간 큰 종류와 가늘고 작은 종

omnislog.com

합천 오도리 이팝나무

 

합천 오도리 이팝나무

황매산 철쭉 산행 후 만난 천년 묵은 오도리 이팝나무 거의 매년 5월이 되면 황매산 철쭉 산행을 합니다. 올 해도 황매산 철쭉 산행을 한 후 돌아오는 길에 가회면 오도리 619번지의 천년 묵은 이

omnislog.com

모란이 핀 날 오후에

 

모란이 핀 날 오후에

모란꽃(목단꽃) 핀 늦은 봄 언덕에서. 모란이 핀 찬란한 슬픔의 봄 날입니다. 김영랑 시인이 남긴 "모란이 피기 까지"의 356일 긴긴 기다림으로 탐스런 모란이 피었습니다. 언제 뚝뚝 떨어져 버리

omnislog.com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