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온과 체온 상식

반응형

코로나 19 때문에 알아 보는 체온 상식

체온(體溫)은 Normal human body temperature 인데 aka. normothermia 또는 euthermia로 표기 합니다.

인체가 있는 장소와 시간에 따른 신체 내부의 온도를 말 하는 것입니다.

코로나 19 때문에 체온을 측정 해 보면서 건강 정보 차원에서 일반인의 지식으로 체온에 대해서 알아 봅니다.


일반인의 상식적으로 알아본 내용이며 인용 배포하지 말기 바랍니다.  


체온은 언제 어떤 장소 또는 상황 아래에서도 측정해서 똑 같은 결과를 얻을 수는 없습니다.
체온만 가지고 건강한 체온을 나타내는 단 하나의 지표가 되는 온도는 있을 수 없는 것입니다.


의학적으로는 상온에서 측정한 일상적 평균 신체 온도라고 여기는 것은 섭씨 37.0 화씨 98.6도입니다.

보통 입안의 체온을 측정하면 체온이 섭씨 36.8도 화씨 98.2도로 0.1도 정도 높게 나옵니다.


우리 몸의 다른 부분들에서 온도를 측정하면 각기 조금씩 다르게 나오기 때문에 유의 할 필요가 있습니다.

코로나 19 때문에 체온을 많이 측정하며 각 가정에서도 체온을 자주 체크 하게 되는데 인체 부위 별 측정 값에 대해서 알아 봅니다.


체온 측정 부위는 항문(직장),입안(구강),겨드랑이,귀(내부) 등입니다.

측정 부위 별 체온이 높게 나오는 순위를 보면 
항문- 고막- 입안-겨드랑이 순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정상체온정상체온

신체의 각 기관 안의 온도를 체크해 보면 보통 입안의 온도를 쟀을 때보다 항문이나 여성의 질 속에서 약간 높게 측정 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또 입안의 온도는 피부의 온도보다는 조금 더 높게 나타나고요..

때문에 의학적으로는 항문에서 6cm 이상 들어간 곳에서 측정한 직장의 온도를 표준 체온으로 하고 있답니다.

그렇지만 직장 온도를 재는 것이 그리 편한 방법이 아니기 때문에 겨드랑이의 온도를 재는데 이 같은 온도를 보통의 온도로 생각하고는 있지만 실제로는 상당히 너른 범위의 온도가 나타난다고 합니다.


건강 상 보통 32도 이하이거나 44도 이상이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위험한 온도라고 합니다.


체온은 하루 중에 어느 때에 재는냐에 따라서도 다양하게 변하고 개인 마다도 다른 체온 변화를 나타내는데 수면에 접어 들었을때 가장 낮게 나타난다고 합니다.
또 사람이 배고플 때나 졸릴 때나 추울 때도 변하고요.


확실한 것은 체온이 건강을 나타내는 주요 지표이며 체온이 1℃만 낮아져도 면역력은 30% 정도 감소해서 병에 걸리기 쉬운 상태가 된답니다.



흔히 정상 체온은 36.5℃로 알고 있지만 모든 사람의 체온이 똑같이 36.5℃가 돼야 하는 것은 아입니다.
체온은 개인적인 신체 조건이나 나이, 성별, 측정 부위, 시간 등에 따라서 약간씩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유념 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수록 체온이 떨어지고 어린이의 체온은 성인보다 높고 65세 이상 노인의 평균 체온은 정상 성인의 체온보다 약 0.5℃ 정도 낮게 측정된답니다.


일반적으로 체온은 운동을 하면 올라가는데 몸이 휴식을 취하는 새벽 4~6시 때에 가장 낮으며 낮에 활동을 마친 저녁 6~8시 정도에 가장 높은 시기라고 합니다.


또 식사를 하는 중이나 식사 직후 체온이 평소 자기 체온보다 0.2~0.3℃ 정도 높게 측정되며 여성일 경우 배란 기일 때 체온이 높게 측정 된답니다.

측정하는 체온계의 종류에 따라서도 정확도와 편의성 안전성 등이 조금씩 다를 것입니다.
그래서 건강 할 때 자기 체온계로 평소 4~5일간 동일 시간 동일 부위의 체온을 여러번 측정해서 평균 체온값을 알아둔다면 건강 관리를 할 때 체온 측정 값으로 훨씬 유용하게 사용 되리라고 생각 합니다.


보통은 미열은 38~38.5℃ 이상일 때를 말하며,
고열은 40.5℃ 이상을 말 한답니다.


사실 겨울 철 추위에 장시간 노출된 후 측정해 보면 많이 낮게 나옵니다.

겨울이 아니라도 보온이 안되면 체온은 계속 떨어지기 때문에 유의 해야 합니다.


체온이 떨어지기 시작할 때 우리는 첫 반응으로 오한을 경험 하게 된답니다.

인체의 자동 체온 조절 시스템이 체온을 올리기 위해서 근육을 떨게 되는 것이랍니다.

의학적으로는 35도 씨가 되면 움직임이 부자연스러워지고 나중에는 걸음걸이가 흔들리고 가벼운 착란 증상도 나타난다고 합니다.


이 때는 열 보존을 위해서 말초 혈관이 좁아짐으로 혈압이 올라 간다고 합니다.

심장은 열 손실을 만회하려고 보통 때보다 많이 뛰기 때문에 심혈관 질환을 앓는 사람은 추위가 심할 때 심장마비가 오는 것에 유의 할 필요가 있답니다.

추위와 관계없이 낮은 체온을 가진 사람도 많이 있기 때문에 자기 평균 체온을 알 필요가 있겠습니다.
평소 낮은 체온이 상승한다면 위험에 도달 하는데도 정상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이유 말입니다.


반면 체온이 갑자기 오른다면 몸은 땀이나 호흡 등으로 열을 배출합니다.

자동으로 체온 조절 시스템이 작동하는 것이며 말초 혈관이 넓어지고 혈액순환이 잘 되어 피부가 붉어질 것입니다.


숨은 빨라 저서 열을 배출 하려고 하기 때문에 숨이 가빠집니다.
체온 조절 시스템으로 도 체온이 급 상승해서 39도 이상이라면 감당이 안되고 저혈압이 되어 쓰러질 수 가 있을 것이랍니다.

39.5도가 넘으면 뇌 기능이 망가진다고 합니다.
심하면 사망에 이르게 되고요..

체온계samsung | SM-G887N체온계



강한 햇빛에 오래 노출돼 40도 가까이 올라서 걸리는 일사병이나 고온 환경에서 신체의 열 발산이 안되어 체온이 40도를 넘어서 걸리는 열사병이 이에 해당 합니다.
이 경우 빨리 시원하게 하고 얼음찜질 등으로 체온을 떨어뜨리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코로나 19 같은 질병 등으로 열이 오를 때 유의 할 사항


독감 등 세균에 의한 호흡기 질병에 걸리면 체온이 38~40도까지 오를 수 있습니다.
다 같이 체온이 오르는 결과이긴 하지만 우리 몸의 면역 체계가 바이러스와 싸우는 과정에서 열이 열이 오르는 것임으로 일사병이나 열사 병과는 다르긴 합니다.


우리 몸의 기본적인 온도가 높아지기 때문에 겨울에 추운 것처럼 오한이 나고 열이 올라가기 때문에 질병 체크로 체온을 재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감기의 경우에는 건강한 성인이라면 성급하게 해열제로 체온을 낮추는 것 보다 물을 마시고 쉬는 것이 좋을 수가 있답니다.
이는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면역 세포의 힘을 약화 시키지 말자는 뜻입니다.


그렇지만 오한으로 몸의 컨디션이 떨어지고 고통을 받을 때는 해열제를 복용해서 체온 조절 시스템의 기준 온도를 낮춰주는 것이 도움이 된답니다.
특히 소아는 38도의 열에도 경련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해열제를 먹이는 것이 필요하답니다.


37.5도를 넘나드는 미열이 2-3주 이상 지속되면 염증성 질환 등을 의심해봐야 하며 특히 유행성 호흡기 질환이 있을 때는 체온을 체크 한다는 것은 중요 하겠습니다.


35~36도 장기화되면 면역력 떨어지고 37.5도 넘는 미열 계속되면 질병 징후로 보는 이유입니다.



연관글 목록 

코로나 19 백신 인간 임상 시험 시작.

소독액을 뿌리니까 좀 깨운한 느낌이 듭니다.

베이킹 소다-탄산 수소 나트륨

구충제 알벤다졸 제대로 알고 복용하기

지구를 반바퀴나 돌았습니다.

아랫배가 너무 편해요 ABC쥬스

겨울 보양식 미꾸라지의 효능

겨울철의 보약 비타민 D 고찰

동물 구충제와 사람 구충제 화학구조

비만과 저 체중의 건강 관계

손톱 색깔로 알아보는 건강 신호

마늘 껍질의 놀라운 효능과 담금주

장수(長壽)로 가는 길 시르투인(sirtuin).

건강 보조제 엘 아르기닌 L-arginine

건강을 위한 씨앗(열매) 섭취 주의

회춘 물질로 불리는 NAD란 무었인가?.

HDL올리고 LDL 낮추는 폴리코사놀

포도씨와 포도껍질의 효능

물 한잔의 놀라운 효능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