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관련2017.10.27 17:56


작별의 잔-Partig Glass를 들으며 아름다운 영남알프스 중 간월산과 간월재구간의 가을풍경을 봅니다.
가을은 한여름의 풍성한 계절을 떠나는 계절입니다.
그렇지만 아름다운 계절이며 충분이 축배를 들고 즐겁게 보내는 계절입니다.

아름다운 아일랜드 포크송 The Parting Glass는 아주 서정적인 멜로디에 단순한 흐름으로 아쉬움이 묻어나는 곡입니다.
작별의 잔으로 알려진 이곡은 스코티시 폭송에도 나오는군요.
가사는 아래와 같습니다.


아래에 동영상으로 보는 간월재 풍경입니다.



Partig Glass 파팅글래스 영남알프스Partig Glass 파팅글래스 영남알프스


"The Parting Glass"


Of all the money that e'er I had I've spent it in good company

And all the harm that e'er I've done Alas it was to none but me

And all I've done for want of wit To memory now I can't recall

So fill to me the parting glass Good night and joy be with you all


Of all the comrades that e'er I had They are sorry for my going away

And all the sweethearts that e'er I had They would wish me one more day to stay

But since it falls unto my lot That I should rise and you should not

I'll gently rise and I'll softly call Good night and joy be with you all


A man may drink and not be drunk A man may fight and not be slain

A man may court a pretty girl And perhaps be welcomed back again

But since it has so ought to be By a time to rise and a time to fall

Come fill to me the parting glass Good night and joy be with you all

Good night and joy be with you all


The Parting Glass 파팅 글래스는 아일랜드와 스코틀랜드의 유명한 고전 포크송으로서 친한 친구를 만나고 술자리를 만들고 밤 늦도록 놀다가 헤어지면서 마지막 잔을 따르는 이야기의 노래입니다.
아일랜드와 스코틀랜드에서도 함께 불리는 오래된 포크송입니다.


파팅 글래스-작별의 잔-Partig Glass

이 가을에 좋은친구와 술한잔 하면서 우정을 깊이하면 어떨까요...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