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오면서 물가에서 사냥을하는 왜가리가 쓸쓸해 보입니다.

반대로 오동통한 물오리(가창오리같은데)는 제철을만나서 행복해 보입니다.

강가를 걷다가 보는 늙은 왜가리에게는 겨울이 힘든 계절일 것입니다.

바로 왜가리의 발 아래에서는 오리 한쌍이 재미있게 노닥거립니다.
외톨이 쓸쓸한 왜가리와 제철맞은 물오리 한쌍이 너무나 대비됩니다.
무슨 철학적인 말이나 미사려구(美辭麗句)를 동원하지 않더라도 사진 한장으로 많은것을
설명하게 하는 장면입니다.

낙동강변을 걷다가 보는 장면을 담은것입니다.


늙은왜가리의 겨울ILCA-77M2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6.3 | 200.0mm | ISO-50늙은왜가리의 겨울

행복한 물오리ILCA-77M2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6.3 | 200.0mm | ISO-50행복한 물오리


늙은 왜가리는 아예 꼴보기 싫어서 고개를 돌리나요?

왜가리와 물오리ILCA-77M2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6.3 | 200.0mm | ISO-50왜가리와 물오리

행복한 물오리ILCA-77M2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6.3 | 200.0mm | ISO-50행복한 물오리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