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효 스님이 다니든 그 길을 걸으며.


경주 신라역사탐방 여행길에서 빠질수 없는 분황사(芬皇寺)에서 원효이야기를 들으며 모전석탑(模塼石塔)을 둘러본다.

일천300녀년의 세월이 훨씬 지난 지금 분황사(芬皇寺) 입구에서  원효학연구원의 입간판을 보게되어 누구에게 감사해야할지는 모르지만 좋은 감정이 솟는다.


원효대사라 부르지만 살아생전 그는 이미 소성거사(小性居士)가 아니든가.

그의 일심사상(一心思想),화쟁사상(和諍思想),무애사상(無碍思想)을 나같은 여행객이 알리가 없지만 그래도 열심이 설명하는 어떤분 때문에 이렇게 글로서 옮길수 있어서 기쁘다.


아들 설총(薛聰)을 본 후에 파계(破戒)했다고는 하지만 그것이 바로 원효사상이 아닐런지 생각해 본다.
그후에 이곳 
분황사(芬皇寺)에서 화엄경(華嚴經),사십회향품소(四十廻向品疏)를 저술했다.
그리고 그의 지고한 불전해석서인 금강삼매경론(金剛三昧經論) ,십문화쟁론(十門和諍論)으로 왕실에서 강론을 한 자취라고 하는 길을 따라서 아주작은 흔적이라도 느껴 보려고  분황사(芬皇寺)를 찾았다.



분황사(芬皇寺)


신라 문무왕 재위때에 원효가 주창한 불교적인 사상이 독창적으로서 당시에 해동종(海東宗)이라고 불린적이있었다.그 불교사상이 분황사(芬皇寺)에서 정립되었다고 해서 분황종(芬皇宗)이라고도 한다.

다라서 오늘 방문한 이 분황사(芬皇寺)는 원효스님과는 가장 밀접한 곳임을 알 수 있다.
원효와 의상은 여러 부분 많이 가갑게 이야기 되지만 또한 많이 다른부분이 보여진다.
두 스님이 한반도 남부지역 많은 사찰에서 불교사상을 집대성하고 정립하며 수확한 흔적들이 있지만 이곳 
분황사(芬皇寺)는 원효스님의 가장 두렸한 흔즉이 남겨진 곳으로 생각한다.


원효스님이 입적한후 아들 설총(薛聰)이 원효의 진영을 만들어 공경하는 예배를 올린기록이 있다.

일년(一然)의 삼국유사에 의하면 이 진용(眞容)은 고려말 까지 실존했으며 이 진용은 설총이 예불할때 고개를 돌려서 바라본다는 기록이 있음으로 삼국유사를 쓸때까지는 존재했다고 보는 것 이다.


이 진용(眞容) 사람의 모습을 사실대로 그린 얼굴모습이거나 형상을 말 하는것이며 원효의 진용은 소상(塑像)즉 흙으로 빚어져서 만든 토상이라고 한다.


아래는 분황사에서 담은  몇장의 사진입니다.


당간지주SONY | DSLR-A300 | 1/100sec | F/11.0 | 55.0mm | ISO-160분황사 당간지주


분황사 모전석탑(模塼石塔)SONY | DSLR-A300 | 1/50sec | F/11.0 | 18.0mm | ISO-100분황사 모전석탑(模塼石塔)


분황사 모전석탑(模塼石塔)SONY | DSLR-A300 | 1/125sec | F/11.0 | 110.0mm | ISO-400분황사 모전석탑(模塼石塔)


분황사 모전석탑(模塼石塔)SONY | DSLR-A300 | 1/50sec | F/11.0 | 30.0mm | ISO-125분황사 모전석탑(模塼石塔)


분황사 원효연구원SONY | DSLR-A300 | 1/30sec | F/11.0 | 18.0mm | ISO-320분황사 원효연구원


 


 

원효(元曉, 617년 ~ 686년 4월 28일(음력 3월 30일), 경상북도 경산시)는 삼국시대와 신라의 고승이자 철학자, 작가, 시인, 정치인이다. 원효는 법명이고, 속성(俗姓)은 설(薛), 속명은 사(思), 서당(誓幢) 또는 신당(新幢)이며, 별명은 모(毛), 호는 화정(和淨)이다. 아버지는 내말 설담날이며, 태종무열왕의 둘째 사위이고 설총이 그의 아들이다.


별명은 소성거사(小姓居士)이며 이외에도 서곡사미(西谷沙彌), 백부논주(百部論主), 해동법사(海東法師), 해동종주(海東宗主)라 불렸다. 고려시대에는 원효보살, 원효성사(元曉聖師)라 존칭되고, 화쟁국사(和諍國師)라는 시호가 내려졌다. 본명은 설사(薛思)이나, 보통 한국에서는 법명을 따라 원효대사로 불린다.

경주 설씨와 순창 설씨의 중시조인 설총의 생부이며, 한국불교 최초의 깨달은 스님, 한국 최초의 대처승으로도 유명하였다.

-- 위키백과 --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이 떠나기전에 잠시 대능원
(大陵園)에 머물고 있습니다.


화창한 날씨속에 아름다운 가을이 대릉원(大陵園) 너른 정원에 잠시 머물고 있습니다.

가을이 속절없이 떠난후에 아쉬워할까 대능원엘 갑니다.

시간에 매어서 여유를 놓지고 살지만 이 아름다운 가을에 짬을 내어 오래 기다리지 않는 이 가을을 만나러 갑니다.


나를 기다리는것은 가을뿐만은 아닙니다.
여유가 함께하고 즐거움이 함께 기다리며 돌아올땐 행복이 함께 따라옵니다.

한참을 지나면 나도모르게 건강도 함께 왔다는것을 느낄수 있습니다.


천년도 훨씬 더 이전부터 오랫동안 여기에서 시간이 보여주는 그큰 역사의 파노라마를 고스란이 간직한 이 거대한 무덤들이 나에게 단풍나무아래에서 귀한것을 알려 줍니다.


대능원 솔밭길에서 만나는 사람들과 목례를 하며 더큰 무덤을 바라보며 귀 기울이면서 천천이 걷다보면 조금씩 들려주며 스쳐가는 가을소리를 알아 차리게 됩니다.

너무다 붉다 못해 검은색갈이 되려하는 내 손자 손바닥처럼 귀엽게 생긴 애기단풍 한잎이 떨어지는 소리를 들을수 있습니다.

천천히 조용히 걷다보면 발아래 밟히는 낙옆소리를 모른척 할 수 없게됩니다.
그래서 나무아래 잠시 머물고 100날이 될까말까한 아기를 밀고 오는 젊은 부부와 담소 하게됩니다.

아직도 소녀인 한 할머니가 유난히 밝은 단풍잎을 주어 모으는 일을 도와주게 됩니다.
머 하려고요?손자 갇다 줄려고요..

누구에게나 손자처럼 좋은게 있겠습니까..
손자바보라는말을 어느 근엄한 노인분은 애써 숨기려고 하는데 그런게 건강에 안좋답니다.
그저 된대로 있는만큼 아는대로 사는게지요.

내가 살면서 힐링이라는 단어의 뜻을 알아보려고 사전을 찾는 어리석은 일들도 깨닫게 됩니다.

아름다운 청춘이 정원을 걸어가면 솔밭이 훤하게 빛나는 느낌이 듭니다. 
축복하면 나만 좋은게 아니고 주위가 다 밝아 집니다.

하루가 반쯤 지나가고 어둠이 내리면 월지의 원앙들이 수양버들 아래에서 넉넉히 유영 하며 가을이 아직은 머물고 있다고 말해 줍니다.

밤이 깊어가고 어둠이 더 진해지면 동궁의 거대한 정원엔 사람들이 더 많이 모입니다.
얼굴을 분간할수 없음으로 그저 함께 산책하며 행복을 담아모으는 사람들일 뿐입니다.

이 수많은 사람들이 곧 다가올 10시 이전에 모두다 행복을 듬뿍 담아서 떠나게 될 것입니다.
이 짧은 시간에 그 많은 행복을 나눠주려고 가을이 여기에 잠시 머물고 있는것입니다.


 

가을이 잠시 머물고 있습니다.가을이 대능원에 잠시 머물고 있습니다.

대릉원 일원(慶州 大陵園 一圓)

가을이 잠시 머물고 있습니다.SONY | DSLR-A300 | 6sec | F/6.3 | 18.0mm | ISO-100가을이 동궁과 월지에 잠시 머물고 있습니다.


살다보면 건강을 찾기위해 직구를 날리는것보다 거리는 먼것같지만 돌아서 여유롭게 계절을 만나면 그 결과는 비단 건강뿐만 아니라 여러 곳에서 직구보다 훨씬 좋다는것을 알게 됩니다. 



 
 

신고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