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걷기 하다 보는 들꽃들이 바뀌기 시작한다. 


한 여름동안 다니던 길걷기 코스에서 보는 들꽃들이 조금씩 바뀐다.

그 무성하던 개망초꽃들이 하얀빛갈들이 조금씩 지저분 해 지더니 그 사이로 구절초들이 하나둘 피어 오르기 시작한다.


멀리서 노란 해바라기꽃들도 하나둘 피어나고 큰 연잎을 자랑하는 백련들도 연지에 큰 몽오리들이 여기저기 보인다.


들판에는 고추잠자리도 이따금보이고,이름없는 잡초들은 이미 열매를 맺고 말라진것들이 제법된다.

계절이 바톤을 주고 떠나고 바톤을 받아든 새 계절이 다가오는 징조는 여기저기에서 보인다.제일먼저 다가오는 쑥부쟁이-개미취가 개망초사이로 섞여서 피어난다.

갯나팔꽃이 싱거럽게핀 들판에 쑥부쟁이꽃을 마나면서 몇장 담아왔다.



갯나팔꽃과 쑥부쟁이SONY | ILCA-77M2갯나팔꽃과 쑥부쟁이


해바라기SONY | ILCA-77M2해바라기


가을들꽃SONY | ILCA-77M2가을들꽃


 




Posted by RiverWind blogessay4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7.22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